[영상] 삼성서울병원도 뚫렸다…간호사 4명 ‘코로나19’ 확진
상태바
[영상] 삼성서울병원도 뚫렸다…간호사 4명 ‘코로나19’ 확진
  • 안경선 기자
  • 승인 2020.05.19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안경선․최현식 기자] 국내 대형병원 중 한 곳인 삼성서울병원에서 근무 중인 간호사 4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돼 신속대응반이 조사에 착수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9일 삼성서울병원 집단감염 관련 긴급브리핑을 열고 “19일 10시 현재 신규 확진자 14명 중 4명이 삼성서울병원 의료진이다”라고 밝혔다.

서울시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5시경 삼성서울병원에 근무하는 흉부외과 수술실 간호사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보고 받았고 이후 실시한 추가 검사 결과 3명이 추가 확진됐다.

삼성서울병원은 “환자 여러분께 확진자 발생 건으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해당 간호사는 지난 주말에는 근무하지 않았으며 일요일 발열 증상이 나타난 뒤 검사 후 집에서 대기한 뒤 국가지정병원으로 후송됐다”고 전했다. 또한 “해당 간호사가 머문 수술실은 부분 폐쇄되었지만 외래 진료는 정상적으로 진행 중이다”라며 조속한 시일 내에 정상화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영상구성,편집=안경선 PD, 영상취재=최현식 P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