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한국판 뉴딜 사업 앞두고 지자체들에 협조 당부
상태바
기재부, 한국판 뉴딜 사업 앞두고 지자체들에 협조 당부
'2020년 지방재정협의회' 열어 17개 시도지사와 의견 교환
  • 이상헌 기자
  • 승인 2020.05.19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도걸 기획재정부 예산실장이 19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20년 지방재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도걸 기획재정부 예산실장이 19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20년 지방재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기획재정부가 한국판 뉴딜을 통해 코로나19 사태 이후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의 협조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기재부는 1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2020년 지방재정협의회'를 열고 17개 시·도 관계자와 내년도 예산 편성 등 재정운영방향과 지역 현안사업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이렇게 밝혔다.

이날 회의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생활 속 거리두기' 상황을 고려해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됐다. 안도걸 예산실장은 "코로나19로 경제·사회구조 변화가 급속히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안 실장은 "K방역 등 선도적 모범 체질 개선, 우리의 강점 분야인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등 '한국판 뉴딜'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려면 지자체의 협조가 필수적"이라며 "이를 발전시킬 수 있는 혁신적인 프로젝트를 건의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17개 시·도 부단체장, 균형발전위원회 민간위원, 분야별 전문가들은 지역산업, 사회간접자본(SOC), 문화, 환경 등 분야별 재정투자기준과 방향을 논의했다.

중앙정부 국고지원과 지역발전계획을 상호 연계해 지역특화사업, 연구개발(R&D) 육성, 국가 기간 사회간접자본(SOC) 구축 등 지자체의 공통 관심 재정사업을 조율하기 위해 토론에도 나섰다.

기재부는 오는 31일까지 이날 건의된 지역 현안사업들을 제출받은 뒤 각 부처, 지자체와의 협의를 거쳐 지원 가능한 사업은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