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中 방문 중 후허핑 산시성 당서기 단독 면담
상태바
이재용 부회장, 中 방문 중 후허핑 산시성 당서기 단독 면담
  • 여용준 기자
  • 승인 2020.05.19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중국 방문 중 18일 후허핑 산시성 당서기와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산시일보 캡쳐]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중국 방문 중 후허핑 중국 산시성 서기와 류궈중 성장을 만났다. 

중국 산시일보는 18일 이 부회장과 후허핑 서기 일행이 만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협력 관계를 다졌다. 

산시일보 보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삼성의 전염병 예방과 통제에 도움을 준 섬서성에 감사를 전했다. 

이 부회장은 “섬서성에서 삼성의 프로젝트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으며 좋은 효과를 얻고 있어 협력 분야를 계속 넓혀가고 교류와 왕래를 심화시킬 것이며 새로운 시대를 만드는 데 긍정적인 기여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후허핑은 “코로나 방역 초기 삼성이 인애(仁愛)한 마음으로 방역물자를 지원해 섬서인민이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현재 섬서성 방역은 중요한 성과를 얻었고 경제 사회 질서가 빠르게 회복되고 있다. 이어 삼성전자를 포함한 내외자 기업이 양호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시진핑 주석이 문재인 대통령과 양국의 공동 방역 노력을 실천하고 한중 관계가 더 높은 수준의 중요한 단계에 도달하도록 이끌어야 한다”고 보도했다. 

후허핑 서기는 “시진핑 총서기가 제기했던 내륙개혁개방 의지를 전면적으로 실행하고 외자 기업의 조업 재개와 생산 복귀를 한층 강화해 기업들이 '방역 일상화'라는 조건 아래에서 생산 경영의 양호한 환경을 만들기 위해서 물류와 인력의 왕래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