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벨벳 컬러·디자인 비결 ‘광학 패턴·나노 적층’
상태바
LG 벨벳 컬러·디자인 비결 ‘광학 패턴·나노 적층’
LG전자 온라인 테크 세미나 진행
  • 여용준 기자
  • 승인 2020.05.19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벨벳 후면 컬러공법. [사진=LG전자]
LG 벨벳 후면 컬러공법. [사진=LG전자]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LG전자가 19일 LG 벨벳 온라인 테크 세미나를 열고 LG 벨벳 디자인의 비결에 대해 소개했다. LG전자가 강조한 디자인 비결은 ‘광학 패턴’과 ‘나노 적층’이었다. 

이날 열린 이번 세미나에서는 LG전자 MC디자인연구소 김영호 전문위원, 유승훈 책임연구원, 최보라 책임연구원, 생산기술원 제품품격연구소 도기훈 책임연구원과 김문영 책임연구원이 참석해 LG 벨벳의 디자인과 색상을 소개했다.

LG전자는 LG 벨벳 컬러에 대해 ‘광학 패턴’과 ‘나노 적층’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LG전자는 LG 벨벳의 후면 글라스 아래에 머리카락 두께의 1/100 수준인 1㎛이하 간격으로 패턴을 넣고 나노 물질 수백 층을 쌓아 올린 ‘나노 적층’ 필름을 붙여 매력적인 색상을 완성했다.

최근 출시되는 대부분의 스마트폰 후면에는 사람의 눈에 보이지 않는 일정한 모양의 ‘광학 패턴’이 그려져 있다. 이 패턴들은 스마트폰의 색상을 또렷하게 하거나 입체적으로 보이게 한다.

LG 벨벳 후면에는 머리카락 두께의 1/100 수준인 1㎛ 이하 간격으로 ‘광학 패턴’이 들어가 있다. 

LG 벨벳의 후면에 적용된 ‘광학 패턴’은 LG전자 생산기술원이 독자 설계했다. 생산기술원은 ‘LG 벨벳’의 4가지 색상의 독특한 느낌을 극대화하기 위해 각 색상마다 맞춤형 패턴을 적용했다. 이 공정은 정밀하게 패턴을 새겨야 하므로 과정이 까다롭다. 가공시간도 이전 제품 대비 10배 이상 소요된다.

LG전자는 LG 벨벳의 4가지 색상 중 ‘일루전 선셋’의 색상을 강조했다. 예를 들어 여러 사람이 한 자리에 둘러앉아 이 제품을 보며 색을 표현해도 서로 다른 색상을 이야기한다는 게 LG전자 설명이다.

LG전자는 ‘일루전 선셋’에 ‘나노 적층’ 기술로 만들어진 특수필름을 적용해 이 같은 오묘한 색상을 구현해 냈다. 특수필름은 서로 다른 굴절률을 가진 나노 물질 수백 층을 쌓아 올려 만든다. 각각의 물질들은 서로 다른 각도로 빛을 반사하며 다채로운 색상을 낸다.

LG 벨벳은 전면 디스플레이 좌우 끝을 완만하게 구부린 ‘3D 아크 디자인’을 처음으로 적용한 데다 후면 커버도 동일한 각도로 구부려 하단에서 보면 가로로 긴 타원형 모양이다. 타원형이기 때문에 손과 밀착되는 접촉면이 넓어져 착 감기는 ‘손맛’을 제공한다.

LG전자는 이 제품에 4가지의 곡률(휜 정도)을 적용했다. 제품의 양끝에서부터 6.5R, 10R, 15R, 18R 순서다. 스마트폰 중심부와 가까워질수록 점차 완만해지는 곡률은 손에 착 감기는 디자인을 완성케 한다.

LG 벨벳은 제품의 테두리에 메탈 재질을 적용, 고급스럽고 단단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각 모서리에는 완만한 뿔(Horn) 형태의 디자인으로 안정감과 균형 잡힌 디자인을 완성했다.

LG 벨벳은 지난 15일 이동통신 3사와 오픈마켓, LG 베스트샵, 하이마트, 전자랜드 등 자급제 채널을 통해 국내 시장에 출시됐다.

김영호 LG전자 MC디자인연구소 전문위원은 “LG 벨벳은 새로움을 추구하면서도 보편성을 잃지 않는 디자인 원칙을 지킨 제품”이라며 “LG 벨벳에 녹아있는 디자이너의 감성적 터치가 고스란히 고객에게 전달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