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선의 e골프아카데미] 좋은 스윙의 시작은 어드레스와 스탠스
상태바
[이효선의 e골프아카데미] 좋은 스윙의 시작은 어드레스와 스탠스
  • 이효선
  • 승인 2020.05.18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많은 아마추어 골퍼들이 기본적인 어드레스와 스탠스의 중요성을 모르고, 스윙 자세나 동작에만 집중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클럽별로, 상황별로 알맞은 어드레스와 스탠스를 취한다면 좋은 스윙을 하는데 큰 효과를 볼 수 있다.

스탠스는 어깨 넓이만큼 두발의 간격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어드레스 시 두발의 간격과 볼에 위치에 따라 볼의 거리나 방향이 결정된다.

좋은 스탠스는 안전성과 유연성의 조화를 이루게 하며 완벽한 샷을 구사할 수 있게 해준다.

 

 

◇너무 넓은 스탠스

양발을 너무 넓게 벌리면 유연성이 떨어지며, 상체 회전을 제대로 할 수 없다. 또한 파워가 떨어지고 방향성도 잃게 된다. 상체가 앞으로 더 숙여지는 경우도 종종 있다.

◇너무 좁은 스탠스

스윙의 지지기반이 좁기 때문에 스윙시 몸의 전체의 균형을 유지하기 힘들며 자신있는 스윙을 할 수 없다. 적당한 스탠스는 하체의 안정감을 주어 밸런스를 증가시키고 백스윙 시 강력한 신체 회전을 할 수 있게 한다.

◇정상적인 스탠스

발의 넓이를 어깨 넓이 만큼 벌린 후 양발에 끝 부분을 볼이 날아가는 비구선에 평행이 되도록 서서 왼발 끗을 목표 방향으로 살짝 돌려주면 된다. 어깨·허리·골반을 발끝과 마찬가지로 비구선에 평행을 유지해야 한다. 물론 사람에 체형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스퀘어 스탠스 

양발에 끝을 잇는 선이 목표 선과 평행을 이루는 셋업 자세이며 허리와 어깨도 비구선과 나란히 유지해야 한다. 스퀘어 스탠스는 타구의 방향성을 컨트롤하기 좋다. 스트레이트 구질이 나오는 기본적인 스탠스로 초보자가 우선적으로 습득해야 하는 스탠스다. 양발은 모두 11자로 둬야 하나 개인의 유연성이나 특성상 왼발 끝을 살짝 틀어 비스듬히 하는 경우도 있다. 발끝을 잇는 선은 평행을 유지해야 한다.

◇오픈 스탠스 

오픈 스탠스는 열린 자세라고도 하며 왼발이 오른발보다 뒤로 들어가는 자세다. 스윙시 다운스윙에서 왼쪽 사이드가 쉽게 열리며 클럽이 아웃-인으로 볼을 치기 때문에 페이드 구질을 구사 할 때 쓰는 스탠스이기도 하다. 거리보다 방향성을 유지로 할 때 사용하기도 한다. 

◇클로즈 스탠스

오픈 스탠스와 반대로 닫힌 자세라고도 하며 비구선에서 오른발이 왼발보다 약간 물러난 자세 이며 오른쪽으로 회전하기 쉽다. 스윙 동작 시 다운 스윙에서 왼쪽 힙 회전이 임팩트 때 멈춰  클럽이 인-아웃으로 볼을 치기 때문에 훅 또는 드로우 구질이 용이하다. 볼은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컨트롤 할 때 사용이 가능하다.

<저자 약력>
-KLPGA 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