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장군, 기장읍성 국가 사적 지정 요청
상태바
기장군, 기장읍성 국가 사적 지정 요청
문화재청 방문해 학술적 가치 설명 등 사적지정 요청
  • 박흥식 기자
  • 승인 2020.05.18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장읍성 항공사진[사진=기장군]
기장읍성 항공사진[사진=기장군]

[이뉴스투데이 부산경남취재본부 박흥식 기자] 기장군은 기장읍성을 국가 사적으로 지정하기 위한 절차이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기장군은 기장읍성 국가 사적 지정을 위해 5월18일 기장군수와 관계공무원들이 문화재청을 방문해 기장읍성의 학술적 가치와 근거자료, 보존정비 활용계획 등에 대해 설명하고 문화재청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기장읍성은 2019년 지정조사에 필요한 용역을 완료하여 올해 1월 문화재청에 기장읍성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신청을 하였고 현재 심의단계에 있다.

기장읍성은 기장군의 대표적인 문화재로 기장군과 부산시는 문화재복원정비사업에 1999년부터 현재까지 국비 7억5천만원, 시비 140억9천만원, 군비 67억5천만원 등 216억원을 투입하여 전체 사업부지의 약88%, 142필지 23,777㎡를 매입하였다.

최대한 원형에 가까운 복원을 진행하기 위해 2002년, 2016년 두차례에 걸쳐 발굴 및 학술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기장읍성 정비 기본계획』을 수립하였다. 민가로 장기간 사용에 따른 훼손으로 멸실 위기에 처해있던 기장 장관청과 고사 직전이었던 동부리 회화나무도 2008년 문화재로 지정하여 복원정비와 수세회복을 했다.

기장읍성의 체계적인 복원・정비사업의 일환으로 2017년부터 연차적으로 기장읍성과 주변에 대한 발굴조사를 진행하였으며, 2019년에는 남벽일원 해자복원공사를 시행하였고, 올해 상반기 남문복원·정비 실시설계용역 완료 후 하반기에는 남문 복원·정비공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기장군은 기장읍성이 국가 사적으로 지정되면 명실상부한 동부산권의 대표적 역사공원의 면모를 갖추고 교육의 장으로 활용됨은 물론 기장역과 기장시장을 연결하는 역사문화관광 명소로 부상할 것이며, 이에 따라 지역경제도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기장군수는 “기장읍성 국가 사적 지정은 대한민국 도시재생사업의 새로운 롤모델이 될 것이다” 고 강조했다.

기장읍성 남문지[사진=기장군]
기장읍성 남문지[사진=기장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