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4월 취업자 수 소폭 증가...전년 대비 7.3% UP
상태바
세종시, 4월 취업자 수 소폭 증가...전년 대비 7.3% UP
실업률은 3.1%로 전국 평균 4.2%보다도 낮아...특광역시 중 최저 수준
  • 이용준 기자
  • 승인 2020.05.18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의 4월 취업자 수가 전년 대비 소폭 증가했다. 사진은 세종시청 전경.
세종시의 4월 취업자 수가 전년 대비 소폭 증가했다. 사진은 세종시청 전경.

[이뉴스투데이 세종취재본부 이용준 기자]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올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세종특별자치시(이하 세종시) 내 취업자 수는 전년 동월 대비 7.3% 증가한 17만 7,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만 2,000여 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15∼64세 고용률은 66.1%로 0.1%포인트 증가했으며, 취업자 수는 전년 동월 대비 도소매·숙박음식업에서 3,000명(15.0%),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 9,000명(10.1%) 등에서 증가해, 지난 3월과 비교해 보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도소매·숙박음식업과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 취업자 수가 3월보다 각각 2,000여 명 증가했다.

이를 성별로 보면 여자는 7만 4,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6,000명(8.4%) 증가했고, 남자는 10만 3,000명으로 7,000명(6.7%) 증가했다.

하지만, 실업자 수는 지난 3월보다 1,000여 명 증가한 6,000여 명이으나, 실업률은 3.1%로 특광역시에서 가장 낮은데 이어, 전국 평균 4.2%보다도 1.1%포인트 가량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세종시는 우려했던 코로나19로 인한 고용 지표 악화는 없었으나, 경직성이 높은 고용 분야 특성상 안심하기에는 이르다고 보고,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 사업 등 다양한 고용안정 및 일자리 대책 추진에 집중한다는 방침을 세운것으로 알려졌다.

이윤호 일자리정책과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경제적 영향 가운데 고용 부분은 서서히 나타나지만 영향력은 가장 클 것”이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정부 고용안정화 지원방안과 연계한 취약계층 등의 일자리 대책추진 사전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