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A, ICT기반 코로나19 대응 경험 국제사회와 공유한다
상태바
NIA, ICT기반 코로나19 대응 경험 국제사회와 공유한다
  • 여용준 기자
  • 승인 2020.05.18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대응 체계. [사진=한국정보화진흥원]
코로나19 대응 체계. [사진=한국정보화진흥원]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은 ICT기술을 활용한 코로나19 대응사례를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ICT 기반 K-방역 모델의 국제협력에 앞장선다고 18일 밝혔다.

NIA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와 주요외신 등이 우리나라의 코로나19 대응을 모범사례로 소개하면서 세계 각국에서 우리 정부의 혁신기술 기반 3T(Test-Trace-Treat) 중심의 코로나19 대응정책과 이를 지원하는 ICT활용사례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과 공유를 요청 중이다.

NIA에서는 우리나라가 코로나19 대응에 활용하는 정부시스템과 민간 서비스를 종합적으로 소개하는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ICT사례집’을 발간해 국제사회에 한국의 ICT기반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공유한다.

특히 이번 사례집에서는 코로나19 대응 단계별로 활용 중인 주요 정부시스템뿐만 아니라 민간에서 운영 중인 코로나19 유관 IT서비스를 함께 소개했다.

주요 정부시스템으로는 스마트 검역시스템, 의약품 안전사용 서비스(DUR) 등 총 16건에 대해 시스템 도입의 배경과 목적, 시스템 개념도 등을 구체적으로 소개하여 각국이 감염병 대응 시스템 도입에 필요한 고려사항과 전제요건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하였다.

또 민관협력을 통해 구축, 운영 중인 코로나19 대응 서비스 및 ICT기술 11건을 담아 한국의 ICT 기술역량과 코로나19 대응 민관협력모델을 소개했다.

이번 코로나19 ICT활용 사례집은 정부·공공기관 및 민간기업의 협업을 통해 제작되었으며, 향후 정부 및 민간의 해외진출과 국제협력채널 제공을 위해 연락처 정보를 수록했다.

NIA는 82개국, 12개 국제기구에 이번 사례집을 배포할 계획이며 앞으로 코로나19 대응 정책에 대한 세계 각국의 수요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한 ICT 기반 K-방역 교육과정을 개발, 국제협력대응반 운영 등으로 적극적인 국제협력활동을 전개해 나갈 방침이다.

NIA는 ICT 기반 K-방역 교육과정을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정책과 경험을 배우길 희망하는 국가에 올해 7월 중 온·오프라인 과정을 다국어로 제공할 예정이다.

또 각국의 ICT 기술도입과 컨설팅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ODA·국제기금 활용 국제협력사업 및 민간기업 해외진출 지원을 전담하는 코로나19 글로벌 협력 대응반을 구성·운영하고 국제기구와 공동으로 ICT를 활용한 코로나19 웨비나 개최를 준비 중이다.

문용식 NIA 원장은 “재난위기상황에서 우리 국민들의 헌신과 이를 뒷받침하는 ICT시스템, 인프라의 힘이 성공적인 코로나19 대응의 원동력”이라며 “코로나19 위기상황을 극복하는데 필요한 세계 각국과의 연대의식에 공감하며 우리나라가 코로나19를 겪으면서 얻은 지식과 경험의 공유로 전 세계가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하는데 보탬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