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반드시 5·18 진상규명”…‘처벌’ 아닌 ‘용서‧화해’에 방점
상태바
文대통령 “반드시 5·18 진상규명”…‘처벌’ 아닌 ‘용서‧화해’에 방점
제40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헌법 전문에 5·18광주민주화운동 이념 담아야”
“도청 사수해온 망자들의 부름에 진정으로 응답”
  • 안중열 기자
  • 승인 2020.05.18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광주시민들은 아픔을 넘어서는 긍지로 5·18광주민주화운동의 명예를 소중히 지켜왔고, 광주 밖에서도 수많은 이들이 광주의 고통에 눈감지 않고 광주의 진실을 세상에 알렸던 것처럼 정부도 5·18의 진상 규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국가보훈처 주최로 5·18민주광장(광주광역시 동구 문화전당로 38, 사적5-2호)에서 열린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지난 5월12일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한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남겨진 진실을 낱낱이 밝힐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또 “진실이 하나씩 세상에 드러날수록 마음속 응어리가 하나씩 풀리고, 우리는 그만큼 더 용서와 화해의 길로 가까이 갈 수 있을 것”이라면서 “왜곡과 폄훼는 더 이상 설 길이 없어질 것”이라고 전제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발포 명령자 규명과 계엄군이 자행한 민간인 학살, 헬기 사격의 진실과 은폐·조작 의혹과 같은 국가폭력의 진상은 반드시 밝혀내야 할 것들”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처벌보다는 용서와 화해에 방점을 찍었다.

문 대통령은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은 처벌이 목적이 아니다”라면서 “역사를 올바로 기록하는 일인 만큼, 이제라도 용기를 내어 진실을 고백한다면 오히려 용서와 화해의 길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진상규명의 가장 큰 동력은 광주의 아픔에 공감하는 국민들”이라면서 “우리 국민들은 민주공화국의 주권자로서 4·19혁명과 부마민주항쟁, 5·18민주화운동, 6월항쟁과 촛불혁명까지 민주주의의 거대한 물줄기를 헤쳐 왔기에,5·18의 완전한 진실을 향한 국민의 발걸음도 결코 되돌리거나 멈춰 세울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함께 “국민이 함께 밝혀내고 함께 기억하는 진실은 우리 사회를 더욱 정의롭게 만드는 힘이 되고, 국민 화합과 통합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헌법 전문에 5·18민주화운동 이념을 담아야 한다는 의지도 재차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헌법 전문에 ‘5·18민주화운동’을 새기는 것은 5·18을 누구도 훼손하거나 부정할 수 없는 대한민국의 위대한 역사로 자리매김하는 일”이라면서 “2018년, 저는 ‘5·18민주이념의 계승’을 담은 개헌안을 발의한 바 있는데, 언젠가 개헌이 이루어진다면 그 뜻을 살려가기를 희망한다”고 기대했다.

또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지방 공휴일로 지정한 광주시의 결정이 매우 뜻깊다”라면서 “‘오월 정신’은 도청과 광장에서 끊임없이 되살아날 것이기에 전남도청의 충실한 복원을 통해 광주의 아픔과 정의로운 항쟁의 가치를 역사에 길이 남길 수 있도록 정부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지난 1980년 오월 광주를 기억하자고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40년 전 광주는 숭고한 용기와 헌신으로 이 나라의 주인이 누구인지를 보여줬다”라면서 “우리는 광주를 떠올리며 스스로 정의로운지를 되물었고 그 물음으로 서로의 손을 잡으며, 민주주의를 향한 용기를 잃지 않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세상을 바꾸는 힘은 언제나 국민에게 있다”라면서 “광주를 통해 우리는 서로의 마음을 더 많이 모으고, 더 많이 나누고, 더 깊이 소통하는 것이 민주주의라는 것을 경험했고, 우리에게 각인된 그 경험은 어떤 어려움 앞에서도 언제나 가장 큰 힘이 되어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이제 우리는 정치·사회에서의 민주주의를 넘어 가정, 직장, 경제에서의 민주주의를 실현해야 하고, 나누고 협력하는 세계질서를 위해 다시 오월의 전남도청 앞 광장을 기억해야 한다”라면서 “그것이 그날, 도청을 사수하며 죽은 자들의 부름에 산 자들이 진정으로 응답하는 길”이라고 부연했다.

문재인 대통령(왼쪽)이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미래통합당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과 인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왼쪽)이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미래통합당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이번 기념식은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5·18민주유공자의 고귀한 희생정신을 기리고, 민주·인권·평화의 숭고한 정신을 계승하여 국민통합의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열렸다.

5·18민주광장에서의 기념식은 이번이 처음으로, 광장이 항쟁 당시 본부였고 광장 분수대를 연단 삼아 각종 집회를 열며 항쟁 의지를 불태웠던 역사적 현장이라는 점을 고려해 선정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보훈처장과 광주시장, 전남도지사,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 상임위원장,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장, 5·18 3단체장 등 주요 인사와 동반 입장했다.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를 주제로 열린 기념식은 5·18유공자와 유족, 민주‧시민단체 주요 인사 등 4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방송인 김제동의 사회로 △대통령 내외 입장 △개식 선언 △오프닝 영상 △국민의례 △경과보고 △유족 편지 낭독 △기념사 △헌정 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폐식 및 대통령 내외 퇴장 순으로 진행됐다.

행사 주제인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는 5·18에 대한 이념적 논쟁과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부당한 권력에 맞서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항거한 5·18 정신을 미래 세대에 계승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광주 5·18 트라우마센터의 추천으로 사회를 맡은 방송인 김제동은 지난 10여 년간 5·18 관련 봉사 활동을 이어왔으며, 기념식 하루 전에는 오월 어머니회 행사 진행을 맡기도 했다.

‘미래세대에게 전하는 5·18’을 주제로 한 오프닝 영상은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제작된 5·18 민주화운동 관련 영화 영상을 활용해 40년 전의 모습을 생동감 있게 전달했다.

국민의례에서는 문흥식 5·18 구속부상자회장이 5·18 40주년을 맞이해 김용택 시인이 쓴 묵념사 ‘바람이 일었던 곳’을 낭독했다.

경과보고는 매해 5·18 주요단체장들이 순서에 따라 한 명씩 대표자로 발표했던 관례를 깨고, 5·18의 역사와 정신을 계승하는 미래세대 주역으로 선정된 청년들(조선대 사회복지학과 2학년 김륜이(여, 5‧18유공자 자녀), 조선대 신문방송학과 1학년 차경태(남, 5‧18유족 자녀)

항쟁 당시 희생된 고 임은택 씨의 아내 최정희(73세) 씨는 남편에게 쓴 편지를 낭독했다. 낭독이 끝난 뒤에는 가수 김필이 김광진의 ‘편지’를 피아노 연주에 맞춰 노래했다.

낭독과 노래로 이어진 ‘편지’는 5·18의 아픔이 광주만의 슬픔이 아닌, 사랑하는 이를 잃은 인간의 보편적 슬픔이자 비극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5·18 40주년을 맞아 음악감독 정재일과 영상감독 장민승의 협업으로 제작된 총 길이 23분의 ‘내 정은 청산이오’는 추모의 마음과 함께 미래세대에게 5·18이라는 역사적 사실을 잊지 않아야 한다는 의미를 담아 헌정 공연을 통해 최초 공개됐다.

정재일 감독은 남도의 정수라 불리는 민요 ‘육자배기’, 한국전통문화의 핵심 중 하나인 ‘진도 씻김굿’과 민주주의의 상징곡 ‘임을 위한 행진곡’을 다양한 구성과 형태로 활용하여 작곡했다.

장민승 감독은 5·18의 상흔이 고스란히 간직된 (구)국군광주병원의 모습과 당시 수감자들이 붙잡혔던 (구)광주교도소의 독방과 복도, 1980년 당시 제작된 석판화와 5·18 역사 자료 등을 활용한 특별 연출 장면들을 구성했다.

헌정공연 이후 참석자 전원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 뒤 행사가 마무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