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 전국서 2·3차 감염 확인돼…15일 148명
상태바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 전국서 2·3차 감염 확인돼…15일 148명
  • 이지혜 기자
  • 승인 2020.05.15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선별 진료소 모습. [사진=연합뉴스]
인천 선별 진료소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서울 이태원 클럽 관련한 코로나19 확진자가 15일 148명으로 집계됐으며, 전국적으로 2·3차 감염이 확인되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신규 확진자는 27명이고,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는 17명이라고 발표했다.

김강립 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이태원 클럽과 관련해 전국 각 지역에서 2차, 3차 감염도 확인되고 있다”며 “동선을 숨기거나 부정확한 진술을 통해 감염자를 찾는 일이 느려지면 지역사회로 감염이 확산돼 현재 방역관리체계가 유지되기 어려운 면이 있으니 선별검사와 역학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인천 학원강사에게 감염된 학생 2명이 모른 채 교회 예배에 참석한 사실이 파악돼 교인 740명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했다. 결과를 기다리는 5명을 제외하고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김 1총괄조정관은 “1000명 교인 가운데 300여명은 온라인으로 예배에 참여했고 접촉으로 인한 감염을 막기 위해 장갑 착용도 의무화하는 등 시설 특성에 맞게 자체적으로 방역 조치를 고민하고 시행한 점을 높이 평가할 수 있다”며 “이와 같이 시설별로 생활 속 거리두기를 잘 이행해 나간다면 집단감염으로 인한 2차, 3차 감염을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