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 등 시민단체 연대, 정의연 지지…"그간 목표·성과 훼손 말라"
상태바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 연대, 정의연 지지…"그간 목표·성과 훼손 말라"
  • 박병윤 기자
  • 승인 2020.05.14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의 후원금 사용 등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시민사회단체들이 정의연 활동을 지지하며 힘을 보탰다.

참여연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한국여성단체연합 등 전국 330여개 단체의 연대체인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14일 성명을 내고 "근거 없는 의혹 제기와 여론몰이는 중단돼야 한다"고 밝혔다.

연대회의는 "(정의연은)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들의 침해된 권리를 되찾으려는 시민들의 의지를 대변하고 결집해왔다"며 "대표적인 시민단체이자 대한민국 공공외교의 큰 자산"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최근 제기된 의혹과 논란의 상당 부분은 사실과 다르거나 크게 왜곡된 것"이라며 "일부 회계 처리에 있어 미숙한 부분이 확인되었을 뿐 횡령 의혹 등도 대부분 해명됐다"고 지적했다.

2015년 한·일 합의 관련 논란에 대해서는 "잘못을 바로잡기 위해 나선 이들을 '약속을 지키지 않는 사람들'로 매도함으로써 문제의 본질, 책임을 호도하고 회피하는 것은 일본 극우 세력의 수법"이라고 비판했다.

연대회의는 "일본군 성노예 문제의 온전한 해결과 더 나은 실천 방안을 모색하는 과정에서 제기된 비판을 침소봉대하고 그간의 목표, 성과를 폄훼하고 공격하는 빌미로 삼는 것을 두고 보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