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간 수원 킹핀볼링장, 지역사회 2차 감염 우려
상태바
[포토] ‘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간 수원 킹핀볼링장, 지역사회 2차 감염 우려
  • 안경선 기자
  • 승인 2020.05.14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안경선 기자]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집단 감염에 이어 홍대 주점 방문자 확진 등 지역사회 2차 감염이 현실화 되고 있는 가운데 14일 오전 확진자가 다녀간 곳으로 확인된 수원 장안구 킹핀볼링장의 문이 굳게 닫혀있다.

수원시청은 SNS를 통해 “수원시 54번 확진자의 역학조사 중 동선 확인 과정에서 집단감염 위험 상황이 확인됐다”며 “지난 5월 8일 23시부터 5월 9일 04시 까지 킹핀볼링장에 머문 모든 시민들은 지역 보건소에 자진신고해 주시고, 신고 후에는 모든 대인 접촉을 금지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