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손해보험, 암 예방부터 발병 이후까지…신개념 보장상품 출시
상태바
KB​손해보험, 암 예방부터 발병 이후까지…신개념 보장상품 출시
‘KB​암보험과 건강하게 사는 이야기​’​…‘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비’ 업계 최초로 보장
  • 이상헌 기자
  • 승인 2020.05.14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KB손해보험]
[사진= KB손해보험]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KB손해보험은 사전 암 예방 기능부터 암 치료 이후 건강한 삶까지 보장하는 신개념 암 전용상품인 ‘KB암보험과 건강하게 사는 이야기’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상품엔 업계 최초 신규 보장들이 탑재됐다. 기존 암보험의 기본적인 보장을 강화함과 동시에 사전 암 예방 기능부터 암 발병 후 효과적인 치료까지 집중 보장해 암보험 보장 패러다임을 전환했다. 

KB손해보험의 대표 암보험인 이 상품의 가장 큰 특징은 최신 암치료 기법인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비’를 손해보험 업계 최초로 보장한다는 것이다. ‘표적항암약물허기치료’란 암세포의 특정 분자를 표적 공격해 암의 성장과 확산을 억제하는 항암약물치료 기법으로, 항암약물치료의 부작용을 최소화해 암환자의 삶의 질 개선에 효과적인 차세대 선진 항암치료 기법이다.

KB손해보험은 이번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비’보장을 통해 기존 암보험의 암 치료비용 보장에서 암 치료 이후의 건강한 삶에 대한 보장으로 암보험 보장영역의 전환을 꾀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질병을 진단하기 위한 검사 비용을 보장하는 ‘갑상선/전립선 바늘생검조직병리진단비’를 업계 최초로 신설했다. ‘갑상선/전립선 바늘생검’이란 통상적으로 갑상선과 전립선에 대한 초음파 등 영상의학 검사상 질병 의심소견이 있는 경우 가는 바늘(0.8mm내외)을 체내에 삽입하여 조직표본을 얻는 검사를 일컫는다.

이를 통해 기존‘KB암보험과 건강하게 사는 이야기’에서 보장하던 암 발생 전(前)단계인 ‘위·십이지장/대장의 양성종양 및 폴립(용종)진단비’와 더불어 질병의 조기진단을 통해 중증 질병으로의 진행을 예방하는 예방 관점의 암보험으로 보장영역을 확대했다.​​

이 뿐만 아니라 업계 최초로갑상선암,기타피부암,전립선암을 포함한 암에 대해 재진단암(▲원발암 ▲전이암 ▲재발암 ▲잔여암)진단비를 보장함으로써 업계에서 유일하게 재진단암에 대한 보장공백을 제거했다. 

KB손해보험의 대표적인 ‘납입면제 페이백(Pay-Back)’기능을 탑재해 고객선택에 따라 보장기간 중3대 납입면제 사유 발생 시(암진단,질병/상해80%이상 후유장해 시)또는 5대 납입면제 사유 발생 시(암진단,뇌졸중진단,급성심근경색증진단,질병/상해80%이상 후유장해 시)추후 납입해야 하는 보장보험료 면제는 물론 이전에 납입한 보장보험료까지 환급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배준성 KB손해보험 장기상품본부장은 “이번 신상품 ‘KB암보험과 건강하게 사는 이야기’는 사후 보장 위주의 기존 암보험에 대한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는 상품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앞으로도KB손해보험은 다양한 고객의 니즈를 반영하여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혁신적인 상품 개발을 지속할 것”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