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프로 K3·K4리그 출범…16일 첫 시즌 개막
상태바
세미프로 K3·K4리그 출범…16일 첫 시즌 개막
  • 박병윤 기자
  • 승인 2020.05.13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K3·4리그 출범사 하는 정몽규 회장 [사진=연합뉴스]
2020 K3·4리그 출범사 하는 정몽규 회장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김보연 기자] 한국 축구의 허리 역할을 할 세미프로 K3·K4리그가 13일 출범했다.

K3·K4리그는 프로리그인 K리그1·K리그2와 아마추어리그의 가교 구실을 할 예정이다.

대한축구협회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아산정책연구원에서 오는 16일 원년 시즌 개막을 앞둔 K3·K4리그 출범식을 열었다.

이미 아마추어리그인 K5·K6·K7이 운영되고 있는 한국 축구는 K3·K4리그의 출범으로 7부까지 이어지는 디비전 시스템을 구축하게 됐다.

당장 K리그2와 K3리그 간, K4리그와 K5리그 간 승강을 시행하지는 않는다. 이번 K3·K4리그 출범은 완전한 승강제를 향한 인프라를 갖추게 됐다는 의의를 지닌다.

K3·K4리그는 당초 2월 26일 출범식을 열고 3월 초 개막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연기됐다.

16개 팀으로 구성된 K3리그는 라운드 로빈과 스플릿 방식을 혼용해 팀당 22경기를 치른다. 1∼4위 팀은 챔피언십 시리즈에 나선다.

K4리그에는 13개 팀이 참가해 라운드 로빈 방식으로 24경기를 치른다.

K3리그 하위 두 팀(15∼16위)은 자동 강등, K4리그 상위 두 팀(1∼2위)은 자동 승격된다. K3리그 14위 팀은 K4리그 플레이오프(3위-4위 단판 승부) 승자와 단판 승부로 승강을 결정짓는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은 출범사에서 “프로 선수부터 축구 동호인까지 모두가 디비전시스템 안에서 공존하며 발전의 원동력을 만들어갈 것”이라면서 “이제 대한민국에도 진정한 축구 생태계가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 2020 K3·K4리그 참가팀

△ K3리그(16개) = 강릉시청, 경주시민축구단, 경주한수원, 김포시민축구단, 김해시청, 대전코레일, 목포시청, 부산교통공사, 양주시민축구단, 전주시민축구단, 창원시청, 천안시청, 청주FC, 춘천시민축구단, 평택시민축구단, 화성FC

△ K4리그(12개) = 서울노원유나이티드, 서울중랑축구단, 시흥시민축구단, 양평FC, 여주시민축구단, 울산시민축구단, 이천시민축구단, 충주시민축구단, 파주시민축구단, 포천시민축구단, 인천남동구민축구단, 진주시민축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