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똑똑해져 돌아왔다”…기아차 ‘모닝 어반’ 출시
상태바
[포토] “똑똑해져 돌아왔다”…기아차 ‘모닝 어반’ 출시
  • 윤진웅 기자
  • 승인 2020.05.12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기아자동차는 차급을 뛰어넘는 상품성 강화로 더 똑똑해진 '모닝 어반'을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모닝 어반은 2017년 출시된 3세대 모닝의 상품성 개선 모델로 △독특하고 역동적인 외장 디자인 △도심 운전을 편리하게 해주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더욱 쾌적한 운전 환경을 제공하는 첨단 편의사양 △15.7km/ℓ 동급 최고의 연비 등 차급을 뛰어넘는 경쟁력을 갖췄다.

기아차는 모닝 어반에 다양한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동급 최고 수준으로 적용해 안전성 및 도심 주행 편의성을 대폭 강화했다.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Blind-Spot Collision-Avoidance Assist)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Rear Cross-Traffic Collision-Avoidance Assist) △차로 유지 보조(LFA, Lane Following Assist) 등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동급 최초로 적용했다. 기아차는 또, 감지 대상이 보행자까지 확대된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Forward Collision-Avoidance Assist)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Lane Keeping Assist) △운전자 주의 경고(DAW, Driver Attention Warning)도 함께 적용했다.

모닝 어반은 ‘스마트스트림 G 1.0 엔진’을 탑재해 최고 출력 76마력(PS), 최대토크 9.7kgf·m의 동력성능을 갖췄다. 복합연비는 15.7km/ℓ이다. 판매가격은 △스탠다드 1195만원 △프레스티지 1350만원 △시그니처 1480만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