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팬데믹 여파…3월 관광수입 67%↓ 방한관광객 94.6%↓
상태바
코로나19 팬데믹 여파…3월 관광수입 67%↓ 방한관광객 94.6%↓
관광수입 7억2980만달러로 2011년 1월 이후 9년만에 최저
  • 이지혜 기자
  • 승인 2020.05.12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국가간 이동이 어려운 상태다. [사진=외교통상부 해외안전여행 사이트]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국가간 이동이 어려운 상태다. [사진=외교통상부 해외안전여행 사이트]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국가·도시간 왕래가 제한되고 있는 가운데 3월 우리나라 관광수입도 9년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12일 한국문화관광연구원 관광지식정보시스템에 따르면 3월 관광 수입은 7억2980만달러(8904억 원), 관광 지출은 8억8150만달러(1조754억원)로 잠정 집계됐다. 전년동기 대비 각각 67%, 60% 감소한 수치다.

관광 수입은 2011년 1월 이후 9년여 만에 최저다. 관광 적자는 지난해 3월 이후 최저인 1억5170만 달러(1851억원)를 기록했다.

3월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국민 해외여행과 방한 외국인 여행이 동시에 급감했다.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 두기로 국내 여행 수요도 급감했다.

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통계에 따르면 3월 방한 외국인 총 8만3497명으로 전년동월 대비 94.6% 감소했다. 국민 출국은 14만3366명으로 93.9% 감소했다.

관광업계 관계자는 “팬데믹 상황으로 국내가 안정된다고 해도 해외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해 당분가 회복이 불가능한 상태”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