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시설 보안요원도 AI가 한다
상태바
산업 시설 보안요원도 AI가 한다
LG CNS, ‘AI 보안요원’ 개발…엑스레이 식별 정확도 99.9%
  • 여용준 기자
  • 승인 2020.05.12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방 안 숨은 USB를 찾아내는 AI. [사진=LG CNS]
가방 안 숨은 USB를 찾아내는 AI. [사진=LG CNS]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LG CNS가 인공지능(AI)을 엑스레이 장비에 결합해 기업·기관의 정보유출을 원천 차단하는 ‘AI 엑스레이 영상분석’(AI 보안요원) 기술을 개발했다.

12일 LG CNS에 따르면 ‘AI 보안요원’은 건물 출입구에 설치된 엑스레이 장비가 촬영한 가방, 외투 등의 사진을 AI가 분석해 정보유출 가능성이 있는 저장매체나 전자기기를 찾아내는 기술이다.

LG CNS ‘AI 보안요원’은 가방, 외투 안의 저장매체를 0.3초만에 모두 식별한다. 숨겨놓은 저장매체를 AI가 발견하면 모니터상에 ‘USB 99.0%’, ‘Memory Card(메모리 카드) 85.5%’와 같이 저장매체 이름과 판단 결과에 따른 확률을 같이 표시한다. 엑스레이 검색대 벨트도 정지시킨다. ‘Memory Card 85.5%’는 식별된 저장매체가 메모리카드일 확률이 85.5%이며 다른 저장매체일 확률은 14.5% 라는 의미다. 

기존에는 출입구에 배치된 보안인력이 엑스레이 사진을 육안으로 검사하는 방식이었다. 신규 보안인력을 투입한 경우 엑스레이 사진을 판독하는 방법을 새로 교육하는 과정도 필요했다.

LG CNS는 AI의 엑스레이 사진 인식을 위해 다양한 저장매체 이미지 5만여장 이상을 학습시켰다. 학습 결과 USB·하드디스크·메모리카드·노트북·태블릿PC·스마트폰·카메라·e북 등 8종의 저장매체 판독이 가능하며 정확도는 99%에 달한다.

사람 눈으로 식별하기 어려운 가방 안 수첩, 파우치에 숨겨져 있거나 이어폰 줄과 섞여있는 저장 매체 등도 AI가 바로 구별해 냄으로 보안인력의 수고를 대폭 줄여준다.

‘AI 보안요원’은 운영 중에도 엑스레이를 통과하는 저장매체 이미지를 학습할 수 있다. 앞으로 판독 정확도를 100% 가까이 높이고 판독 가능한 저장매체 종류도 늘릴 계획이다. 

LG CNS는 철저한 보안이 요구되는 연구소·공장 등에 ‘AI 보안요원’을 투입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 마곡 사이언스파크 연구소와 파주 공장, LG화학 서울 본사와 오창 공장에서 AI 보안요원을 활용 중이다.

내년 상반기에는 인천공항 출입국 게이트에서도 LG CNS AI 엑스레이 영상분석 기술이 적용될 예정이다.

LG CNS 관계자는 “공항 출입국 게이트의 경우 화기나 흉기 등을 분석하도록 새롭게 학습시켜야 한다”며 “식별해야 하는 물건이 다른 환경에 따라 학습시켜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