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시청각장애인용 TV 1만5천대 보급
상태바
방통위, 시청각장애인용 TV 1만5천대 보급
삼성전자 40인치 스마트TV
  • 여용준 기자
  • 승인 2020.05.1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방송통신위원회]
[사진=방송통신위원회]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방송통신위원회와 시청자미디어재단이 시·청각장애인용 TV 보급 신청서 접수를 시작한다.

11일 방통위에 따르면 이번 접수는 시·청각장애인을 대상으로 소득 여부(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와 장애정도 등을 고려한 우선순위 기준에 따라 대상자를 심사‧선정해 7월부터 삼성전자 TV 1만5000대를 보급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해에는 LG전자가 보급했다. 

소외계층 시·청각장애인용TV 보급 사업은 정부혁신 중점사업으로 방통위가 전국 17개 광역시‧도 지자체와 협력해 저소득층 중심으로 TV를 보급하고 있다. 

올해 보급될 시·청각장애인용TV는 지난해 32형 FULL HD TV과 달리 △40형 FULL HD 스마트TV △음성안내 성별 선택 △수어화면위치 자동 탐색 △방송화면과 수어화면 분리 및 수어화면 비율확대(최대 200%) 등 편의기능을 향상시켰다.

시‧청각장애인용 TV 신청은 다음달 5일까지 도착한 우편, 읍‧면‧동 주민센터, 시·청각장애인용 TV보급 전용홈페이지 등을 통해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시청자미디어재단에 문의하거나 시·청각장애인용 TV보급 전용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