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난지원금, 중소형 가맹점 매출지원 효과 뚜렷
상태바
코로나 재난지원금, 중소형 가맹점 매출지원 효과 뚜렷
신한카드, 빅데이터 활용 경기도 재난지원금 효과 분석
의류, 중소유통점, 외식, 미용 등의 지역 거점 매출 증가
  • 이상헌 기자
  • 승인 2020.05.06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 [사진=경기도청]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경기도민을 대상으로 인당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원한 경기도의 소비진작 효과가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신한카드는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원금 관련 자사 신용카드 기준 올해 3~4월 주차별 소비동향을 분석, 관련 지원금 효과를 6일 발표했다. 

신한카드 빅데이터 분석에 따르면 경기도 가맹점 매출 3월 1주차(3.1~7일) 100% 기준으로 비교시 4월 1주차(4.1~7) 108%, 2주차(4.8~14) 107%, 3주차(4.15~21) 122%, 4주차(4.22~28) 124%로 4월 3주차부터 이용이 확대되기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4월 28일 기준 누적 소진율 41.6% 감안시 소비진작 효과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서울 및 6대광역시(부산, 대구, 광주, 대전, 인천, 울산)의 3월 1주차 100% 기준 대비 4월 4주차 가맹점 매출이 17% 증가한 반면, 동 기간에 경기 재난기본소득 지원 대상 가맹점 매출은 24% 증가하여, 경기도의 중소형 가맹점 매출지원 효과가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경기 재난기본소득 지원 대상 매출 증가를 업종별로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3월 1주차 100% 기준대비 4월 4주차 의류 업종은 214%로 매출 증가 폭이 가장 컸다. 

자녀·육아, 중소유통점 등 지역 거점 소비 업종의 매출이 3월 1주차 대비 141%, 125%로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동 기간 동안 외식, 미용, 학원 업종의 매출도 3월 1주차 대비 141%, 148%, 128%로 나타나, 대면 서비스 업종에서도 재난지원금이 효과를 보였다.

신한카드 고객인사이트팀 관계자는 “이번 소비분석을 통해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원금이 중소형 가맹점 매출 진작에 도움이 되는 마중물 역할을 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면서 “이러한 관점에서 향후 시행될 전국민 긴급재난지원금은 소비 진작 효과가 훨씬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