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삼성 이재용 “위법행위 모두 내 잘못…자녀에 경영권 승계 안한다”
상태바
[종합] 삼성 이재용 “위법행위 모두 내 잘못…자녀에 경영권 승계 안한다”
6일 경영승계·노동 문제 관련 대국민 사과문 발표
“더 이상 무노조 경영 없다…준법감시 지속할 것”
  • 여용준 기자
  • 승인 2020.05.06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전자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여용준 기자]
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전자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여용준 기자]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의 권고를 받아들여 6일 대국민 사과를 했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경영승계 과정에서의 모든 논란은 자신의 책임이고 앞으로 자녀들에게 승계하지 않을 것을 선언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3시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입장문을 낭독했다. 

이 부회장은 “오늘날 삼성은 글로벌 일류기업으로 성장했다. 국민의 사랑과 관심이 있었기에 가능했으나 그 과정에서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실망과 심려를 끼쳤다”고 말했다. 이어 “법과 윤리를 엄격하게 준수하지 못했고 사회와 소통하는데도 부족했다. 이 모든 것은 내 잘못이다”라며 사과했다. 

이 부회장은 “삼성에버랜드와 삼성SDS 건으로 비난을 받았고 뇌물혐의와 관련한 재판이 진행 중이다. 저와 삼성을 둘러싼 많은 논란은 근본적으로 이 문제에서 비롯됐다. 이제는 경영승계 논란이 생기지 않게 하겠다. 법을 어기는 일은 결코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특히 “앞으로 자녀들에게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 나 자신이 제대로 평가받지 않은 지금 내 자녀들의 승계를 이야기하는 것은 무책임한 일”이라고 말했다. 

노사문제에 대해서는 “삼성의 노사문화는 시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삼성에버랜드와 삼성전자서비스와 관련해 임직원들이 재판을 받고 있는 것에 책임을 통감한다”며 “상처입은 모든 분들게 진심으로 사과한다. 앞으로 삼성에서 ‘무노조 경영’이라는 말은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시민사회와 소통 및 준법감시에 대해서는 “외부의 조언과 질책에 대해 열린 자세로 경청하겠다. 낮은 자세로 먼저 한걸음 다가가겠다”고 말했다. 특히 준법감시위에 대해서는 “나와 관련된 재판이 끝난 후에도 준법감시위는 독립적인 위치에서 계속 활동한다. 그 활동이 중단없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최근 2~3개월간 전례없는 위기에서 국격이 무엇인지 절실히 느꼈다. 목숨을 걸고 생명을 지키는 일에 나서는 의료진, 공동체를 위해 발벗고 나서는 자원봉사자, 어려운 이웃을 위해 배려와 나눔을 실천하는 시민들. 이 사람들을 보면서 무한한 자긍심 느꼈다. 기업인 한 사람으로서 많은 것을 뒤돌아보게 됐다. 대한민국의 국격에 어울리는 새로운 삼성을 만들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대국민 사과는 삼성 준법감시위의 권고에 따른 것이다. 준법감시위는 지난 3월 이 부회장에게 경영승계와 노조 문제, 시민사회와 소통 등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할 것을 권고했다. 당초 4월 10일까지 기한을 정했으나 코로나19로 인한 경영 환경 악화로 이 부회장 측에서 기한 연장을 요청했고 준법감시위가 이를 받아들여 5월 10일 전까지로 기한을 연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