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아이폰 터치결제 서비스 시범사업 추진
상태바
신한카드, 아이폰 터치결제 서비스 시범사업 추진
  • 유제원 기자
  • 승인 2020.05.05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신한카드는 스타트업 '단솔플러스'와 공동 개발한 기술을 활용해 아이폰 터치결제 서비스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신한카드는 지난해 6월부터 자사 앱 '신한페이판'을 통해 스마트폰 터치결제를 이용할 수 있게 했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결제 단말기에 가져다 놓기만 해도 결제가 되는 식이다.

애플 아이폰의 경우 지금까지 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었으나 신한카드는 스마트폰에 별도의 전자기기를 부착하는 방식으로 터치결제를 할 수 있게 했다.

스마트폰에 부착해 쓰는 '터치결제 플러스'라는 제품이 신한페이판에서 나오는 음파를 변환, 가맹점 결제 단말기에 정보를 보내 결제하는 방식이다.

신한카드 국내에서 아이폰 오프라인 터치결제가 가능해지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신한카드는 아이폰 이용객을 중심으로 체험단을 시범 운영한 후 체험 내용을 반영해 기능을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