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어린이 먹거리 안전관리 강화 방안 발표
상태바
식약처, 어린이 먹거리 안전관리 강화 방안 발표
학교주변 200m내 고카페인 음료 판매 제한
어린이기호식품에 식품안전관리기준 적용
  • 김보연 기자
  • 승인 2020.05.04 10:0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생등급제 [사진=식약처]
위생등급제 [사진=식약처]

[이뉴스투데이 김보연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어린이날을 맞아 어린이 먹거리 안전 강화 정책을 4일 발표했다.

주요 사업으로는 소규모 어린이집·유치원 급식에 대한 위생·영양관리 지원 확대, 모든 어린이 기호식품에 식품안전관리기준 적용, 학교주변 200m 내 고카페인 음료 판매 제한 등이다.

식약처는 원생이 100명 미만이고 영양사가 없는 어린이집·유치원이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를 통해 급식 위생·영양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국가 지원을 2020년 90% 수준까지 확대한다. 

이를 위해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4곳(서울 3곳, 강진군 1곳)을 올해 추가 설치하고, 미설치 지역은 중앙급식관리지원센터에서 지원한다.

또 고카페인 음료(카페인 150mg/kg 이상) 판매제한을 학교매점에서 어린이 식품안전보호구역(학교주변 200m 이내) 전체로 확대한다.

아울러 학교주변 200m 이내 분식점 등 조리‧판매업소를 대상으로 음식점 위생등급제 지정을 활성화하고, 음식점 위생수준 및 규정준수여부 등을 지역별로 종합 평가해 공개한다.

어린이가 즐겨 먹는 식품의 안전기준도 강화한다. 과자, 초콜릿, 탄산음료, 햄버거 등 어린이 기호식품 생산업체는 올해 12월까지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을 획득해야 한다.

영·유아 식품은 ‘영·유아 1일 영양성분 기준치’에 따라 함량 비율을 표시하도록 제도를 개선한다.

수입식품 유통 관리도 강화한다. 어린이 고열량·저영양 식품, 영·유아용 특수용도 식품 등에 대한 수입 통관단계 정밀검사 비율을 작년보다 높인다.

또 해외직구로 주로 들어오는 분유에 대해서는 사용금지 원료가 들어있는지 확인하고, 식중독균 검사 등을 통해 부적합 제품은 공개한다.

이의경 식약처장은 “미래의 주역인 어린이가 안전하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식약처가 함께 하겠다”며 “먹거리 안전을 높일 수 있도록 법령·제도를 신속히 정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지솔 2020-05-04 15:26:35
이번 기회에 위생 조사를 철저히 해서 많은 사람들과 특히 어린이들이 안심하고 음식을 먹을 수 있게 되면 좋겠네요!

반세이 2020-05-04 13:27:21
맞아요. 어린 아기들 먹는 분유에도 벌레가 나온다고 하고 그러니 어머니들은 어디 마음 편히 먹이겠나요 ㅠㅠ 위생 조사도 철저히 해야하지 않나 싶어요.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