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증권사 6곳 중소기업 특화 금융투자회사 지정
상태바
금융위, 증권사 6곳 중소기업 특화 금융투자회사 지정
  • 유제원 기자
  • 승인 2020.05.03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금융위원회는 3일 IBK투자증권 등 증권사 6곳을 중소기업 특화 금융투자회사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대상은 유진투자, 이베스트투자, 코리아에셋투자, 키움, IBK투자, SK증권 등이다. 이들 증권사는 오는 4일부터 2년 동안 중소기업 특화 금융투자회사로 활동하게 된다.

이들 증권사에는 정책 펀드 운용사 선정 우대 등의 인센티브가 제공되며 반기별로 관련 업무 실적을 점검받게 된다. 금융위는 실적이 2회 연속 극히 미미한 경우 지정을 취소할 수 있다.

금융위는 중소기업 특화 금융투자회사에 대해 벤처기업 대출 업무 허용과 실적 평가 체계개선 등을 포함한 추가 지원방안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금융위는 "중소기업 특화 금융투자회사는 2016년 4월부터 올해 3월까지 4년간 중소·벤처기업에 1조400억원의 자금을 공급하고 3조2200억원의 자금 조달을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또 중소·벤처기업 투자자를 위해 기업공개(IPO), 장외거래 중개 등을 통해 1조6500억원의 자금 회수 기회를 제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