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6일부터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 여부 오늘 결정
상태바
정부, 6일부터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 여부 오늘 결정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발생 하루 10명 안팎 수준 유지 지속돼
일상생활로 돌아가되 개인과 사회 방역 유지해 재유행 막아야
  • 이지혜 기자
  • 승인 2020.05.03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금연휴 사흘째인 2일 오후 부산 광안리해수욕장이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금연휴 사흘째인 2일 오후 부산 광안리해수욕장이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정부가 오는 5일 어린이날까지 실시하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종료하고 ‘생활 속 거리두기’로 넘어갈지 여부를 3일 결정해 발표한다.

‘생활 속 거리두기’는 ‘생활방역’이라고도 부르며, 코로나19로 인해 멈춰있던 일상으로 복귀하되 재유행을 막기 위해 생활과 방역이 조화를 이루는 상태를 유지하는 것을 의미한다.

정부는 앞서 2차례 단계 전환을 미루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연장했다. 하지만 최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발생이 하루 10명 안팎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전환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3월 22일부터다. 당시 일일 신규 확진자가 100명 전후였고 2주간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했다. 앞서 2월 18일 신천지대구교회 집단감염이 여타 지역으로까지 확산된 데 따라 이를 차단하기 위한 것이었다. 교회 예배, 집회, 모임 등이 제한됐고 PC방, 체육시설, 학원, 술집, 클럽 등 운영 중단도 권고했다.

이어 4.15 총선과 부활절을 앞두고 재확산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다. 이에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4월 19일까지로 2주 더 연장됐다. 이 기간 신규 확진자가 일일 50명 미만으로 떨어졌다.

하지만 코로나19 장기화에 외출을 나서는 국민이 늘어났다. 이런 가운데 4.15 총선 후 잠복기 2주와 5월 황금연휴 기간 이동이 많아질 것이 동시에 염려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를 5일까지로 연장했다. 이전보다 단계를 완화해 학원, 유흥·종교·체육시설 등 운영 제한 수위를 낮추고, 국립공원과 자연휴양림, 수목원 등 운영도 재개했다.

현재 국내 신규 확진자 발생은 하루 10명 안팎을 유지하며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정부가 앞서 제시한 생활방역 전환 기본 조건도 이미 충족한 상태여서 6일부터는 45일 만에 일상으로 복귀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방역당국은 누차 “코로나19 백신이나 치료제가 나오기 전까지는 이전 시기로 돌아가기 어렵다”며 “생활방역 체제로 전환될 경우 사회·경제활동을 보장하되 국민 개개인이 스스로 방역에 책임을 지는 방역 주체가 돼야 할 것”이라고 당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