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여파 4월 극장 관객 사상 첫 90만명대…역대 최저
상태바
코로나 여파 4월 극장 관객 사상 첫 90만명대…역대 최저
  • 박병윤 기자
  • 승인 2020.05.02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로 한산해진 영화관.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여파로 한산해진 영화관.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지난달 극장 관객이 100만명을 밑돈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4월 총 관객은 97만2477명으로 집계됐다. 전산망 통계 집계가 이뤄진 2004년 이후 월별 관객으로는 역대 최저치이며, 100만명을 밑돈 것도 처음이다.

올해 들어 극장 관객은 1월 1684만3696명에서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영향을 미치기 시작한 2월 737만2110명으로 급감했다.

3월에는 183만4450명으로 쪼그라들며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데 이어 4월에 또다시 반 토막 나며 최저치를 갈아치웠다. 작년 4월(1333만8963명)과 비교하면 13분의 1 수준이다.

그나마 4월 말부터는 코로나19가 안정세에 접어들고, 황금연휴가 겹치면서 조금씩 관객도 늘고 있다.

황금연휴 첫날인 4월 30일 하루 관객 10만명을 넘었고, 이달 1일에도 7만150명이 극장을 찾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