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산불 12시간 만에 주불 진화…주택 등 3채·산림 85㏊ 소실
상태바
고성산불 12시간 만에 주불 진화…주택 등 3채·산림 85㏊ 소실
  • 유제원 기자
  • 승인 2020.05.02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일 강원 고성군 토성면 도원리에서 발생한 산불 진화에 투입된 산림청 산불 진화 헬기가 2일 산불 지역에 물을 투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일 강원 고성군 토성면 도원리에서 발생한 산불 진화에 투입된 산림청 산불 진화 헬기가 2일 산불 지역에 물을 투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강원 고성산불이 85㏊의 산림과 주택 등 6동을 태우고 12시간여 만에 주불이 진화됐다.

산림청은 2일 오전 8시를 기해 고성산불의 주불 진화를 마무리하고 잔불 정리 중이라고 밝혔다.

고성산불은 지난 1일 오후 8시 4분께 고성군 토성면 도원리의 한 주택에서 난 불이 인근 야산으로 옮아 붙어 시작됐다.

이후 밤사이 태풍급 강풍을 타고 급속도로 번졌다.

이 불로 주택 1채, 우사 1채, 보일러실 1곳 등이 전소됐고 잠정 85㏊의 산림이 소실된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불이 나자 도원리·학야리·운봉리 주민 329명과 육군 22사단 장병 1876명 등 2200여 명이 아야진초교와 천진초교 등 6곳에 나눠 대피했다.

산림당국은 산불 발생 이틀째인 이날 오전 5시 28분 일출과 함께 진화헬기 38대와 진화인력 5134명을 산불 현장에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산불 진화의 핵심인 진화헬기는 전국 각지에서 산불 현장으로 순차적 투입돼 5개 조로 나눠 공중에서 물을 뿌렸다.

이날 투입되는 진화헬기는 산림청 18대(초대형 4대, 대형 13대, 중형 1대), 군부대 15대, 소방과 임차 2대, 국립공원 1대 등 38대다.

지상 진화인력 5134명도 날이 밝자 산불 현장에 투입돼 진화에 나섰다. 산림당국은 이날 오전 중 잔불 정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