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이어 펜스도 망언행렬 “난 정기적 검사받아 마스크 안써”
상태바
트럼프 이어 펜스도 망언행렬 “난 정기적 검사받아 마스크 안써”
  • 이상헌 기자
  • 승인 2020.04.29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메이요 클리닉을 방문해 코로나19 완치자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메이요 클리닉을 방문해 코로나19 완치자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소독제 인체 주입설'에 이러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망언으로 트럼프 행정부가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다.

29일 워싱턴포스트(WP), CNN방송 등 미 언론들은 펜스 부통령이 메이오 클리닉을 방문한 자리에서 마스크 없이 환자 및 직원들과 대화를 나눴다고 보도했다. 이는 이 병원 정책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기도 하다고 미언론들은 전했다.

방송 화면에도 그가 미네소타주 로체스터에 위치한 '메이오 클리닉'을 찾은 자리에서 혼자서만 마스크를 쓰지 않은 모습이 드러났다. 트럼프 행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총괄하는 태스크포스(TF) 책임자이면서도 보건당국의 지침을 어긴 것이다.

그는 이날 라운드테이블 논의에 참석하고 코로나19 연구를 지원하는 시설들을 둘러보는 일정 등을 소화했다. 화면에 등장한 6명 이상의 인사들 가운데 얼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것은 펜스 부통령이 유일했다고 미 언론들은 지적했다.

CNN방송은 펜스 부통령 혼자 마스크를 쓰지 않은 모습이 두드러졌다면서 옆에 있던 스티븐 한 식품의약국(FDA) 국장은 마스크를 착용한 채 동행했다고 대비시켰다. AP통신도 펜스 부통령이 마스크를 미착용한 채 병원을 방문, 비판론에 직면했다고 보도했다.

펜스 부통령은 해명은 더욱 가관이었다. 그는 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미국의 부통령으로서 나는 정기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는다. 그리고 내 주변에 있는 모든 이들도 코로나19 검사를 받는다"고 답변했다. 키트가 부족해 많은 수의 미국인들이 검사를 받지 못하는 것과 대조적이다.

그러면서 "나는 코로나19 감염자가 아닌 만큼, 이곳에서 연구진 및 이 훌륭한 보건 인력을 만나 대화하고 눈을 쳐다보며 감사하다고 말할 좋은 기회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메이오 클리닉 측은 이날 펜스 부통령의 방문에 앞서 마스크 정책에 대해 사전에 펜스 부통령측에 알렸다는 내용의 트윗을 올렸다가 삭제하기도 했다.

병원측은 펜스 부통령이 어째서 마스크를 쓰지 않고서도 병원 출입이 허용됐는지 그리고 해당 트윗은 왜 삭제됐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고 현지언론들은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