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서울신보, 소상공인 결제 데이터 지원 맞손
상태바
신한카드-서울신보, 소상공인 결제 데이터 지원 맞손
빅데이터 활용 협력관계 통한 맞춤형 서비스 강화
  • 이상헌 기자
  • 승인 2020.04.28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업계 최초로 개인사업자 CB(Credit Bureau) 사업을 추진 중인 신한카드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나섰다.

신한카드는 신용평가 모형 개발 등 다양한 소상공인 데이터 지원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소상공인에 저금리 정책을 지원하는 서울신용보증재단과 전략적 MOU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공간, 금융 소비, 인구 특성, 시설물 데이터 정보릍 교류할 예정이며, 공동 연구활동을 통해 창업지원 및 소상공인의 생존력을 높일 수 있는 통계자료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제공할 예정이다.

이 뿐만 아니라, 개인신용등급으로는 평가가 미흡했던 사업자 전용 신용평가 알고리즘을 공동 개발해 신용보증 심사업무에 이를 도입하고 전국 단위로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소상공인들이 정책자금을 지원받는 과정에서 정보 부족 및 다원화된 신용등급 체계 등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지 않는 한편, 새롭게 개발되는 모형을 개인사업자를 대표하는 신용등급체계로 정착시킴으로써 사업자의 금융 권익을 증진시켜 나가기로 했다.

신한카드와 제휴한 서울신용보증재단은 담보력이 부족한 서울시 소기업 및 소상공인에 저금리 정책자금을 지원하는 서울시 산하 공적 금융기관이다. 재단은 2017년부터 서울시 내의 상권정보를 시각화하여 제공하는 ‘서울시 우리마을가게 상권분석서비스’를 운영해 왔으며, 재단의 상권분석서비스는 현재 서울시 내 1496개 상권과 100개 생활밀접 업종에 대해 매출액, 생존율 등 40여가지 경영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한편, 신한카드는 업계 1위의 방대한 가맹점 결제 데이터와 다년간의 빅데이터 사업 역량을 바탕으로 지난해 10월 개인사업자 신용평가 서비스인 ‘마이크레딧(My Credit)’을 출시했다. 아울러, 경기동향 전망, 상권분석 리포트 등을 통해 소상공인 경영활동에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며, 사업자 맞춤형 카드, 가맹점 마케팅 대행 서비스 및 소상공인 대상 성공지원특강 등 소상공인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도 제공 중에 있다. 향후에는 상권분석 시스템 개발, 소상공인 경영 컨설팅 등 사업자에 특화된 데이터 사업모델을 보다 구체화할 계획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제휴를 기반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이 사업을 영위하는데 있어 기업시민으로서 조금이나마 일조할 수 있길 바란다”며 “향후에도 신한금융그룹의 ESG(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 전략과 궤를 같이해 보다 차별화된 분석역량과 라이프 인포메이션을 연결한 소상공인 맞춤형 서비스를 지속 발굴해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