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기자재업계 “제작금융 지원 절실…정부는 적극 나서 달라”
상태바
조선‧기자재업계 “제작금융 지원 절실…정부는 적극 나서 달라”
업계 애로사항 청취 간담회 개최…산업부 장관 “유동성 지원 위해 필요시 추가 대책”
  • 유준상 기자
  • 승인 2020.04.27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코로나19 대응 조선업계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코로나19 대응 조선업계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코로나19 관련 조선업계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주요 조선사 및 기자재업계 대표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성 장관은 간담회 모두발언을 통해 “다행히도 조선사별로 1~2년치 일감을 확보하고 있고 조선업계가 코로나19에 잘 대응해 생산 차질도 발생하지 않았다. 유동성도 다른 업종보다는 양호한 상황”이라면서도 “다만 안심할 수는 없으며,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전세계적인 불황이 심화되면 2016년보다 더한 수주절벽을 겪을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정부는 이러한 어려움을 감안해 지난 23일 위기관리대책회의를 통해 조선산업에 대해 제작금융 등 약 8조원이 지속 공급되고 선수금 환급보증도 적기 발급되도록 하는 대책을 확정했다”며 “조선업에 대해 특별고용업종 지정 연장을 검토하고, 부품·기자재업체들에 대해서는 납품계약서를 근거로 제작비용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간담회에 참석한 조선소 및 기자재업계 대표들은 정부에 제작금융 등 유동성 지원을 적극 요청했다. 조선사들은 제작금융 등 지원 확대와 선박 인도금 담보부 운영자금 대출 지원, 기자재사들은 제작금융 만기 연장과 운전자금 공급 확대 등을 요청했다.

아울러 이들은 선수금환급보증(RG) 발급규모 유지 및 적기발급, 외국 기술전문인력 입국절차 간소화, 조선기자재 수출 해외거점기지 확대의 필요성도 함께 언급했다.

이에 대해 성 장관은 “우선 제작금융, RG 지원 등 업계에서 시급하게 필요한 사항들을 중심으로 지원방안을 마련했다”면서도 “대책이 충분치 않을 수도 있고 현장까지 전달되지 않거나 사각지대가 있을 수 있으므로 비상경제중앙대책본부 내 산업‧위기대응반을 통해 소통을 강화하고 필요한 대응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3월 기준 국내 조선사의 총 수주잔량은 2118만CGT다. 조선사들은 1~2년간 건조할 일감을 확보해 정상 조업 중이나 1분기 글로벌 선박 발주는 코로나19 여파로 전년 동기 대비 70% 감소한 239만CGT에 그쳤다. 이 중 우리나라는 40만CGT를 수주해 자국발주·자국수주가 92만CGT에 달하는 중국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이에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조선업계도 수요, 생산, 유동성 등의 측면에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형국이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컨테이너선 물동량 감소, 주요 LNG 프로젝트 FID(투자의사결정) 지연으로 우리 주력 선종인 LNG선, 컨테이너선 신조 발주가 감소할 가능성도 크다. 또한 선주 감독관, 해외 엔지니어 입국 애로로 검사승인 지연, 시운전 차질 등 발생시 납기 지연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나온다.

나아가 선주 감독관, 해외 엔지니어 입국 애로로 검사승인 지연, 시운전 차질 등 발생시 납기 지연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수주 감소, 조선업에 대한 여신 축소, 선주사에 대한 선박금융 위축, 인도 연기 등이 장기화될 경우 유동성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도 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