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림축산식품부, 농식품 통신판매·배달음식 원산지 표시방법 안내
상태바
농림축산식품부, 농식품 통신판매·배달음식 원산지 표시방법 안내
최근 가정간편식 소비 급증으로 원산지 부정유통 근절과 소비자 알권리 보호 등을 위해 
  • 김보연 기자
  • 승인 2020.04.2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신판매 원산지 표시방법 [사진=농림축산식품부]
원산지 표시방법 [사진=농림축산식품부]

[이뉴스투데이 김보연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가정간편식(HMR) 소비가 급증해 원산지 부정유통 근절과 소비자 알권리 보호 등을 위해 원산지 표시방법을 안내했다.

23일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이하 농관원)에 따르면, 소비자가 구매시점에 원산지를 알 수 있도록 통신판매·배달앱과 배달상품 등에 정확히 원산지를 표시해야한다.

전자매체(인터넷, PC통신, 케이블TV, IP, TV, 라디오 등)와 인쇄매체(신문, 잡지, 카탈로그 등)는 모두 제품명·가격표시 주위에 원산지를 표시해야한다.

전자매체의 경우 상품 특성에 따라 자막·별도의 창을 이용하여 표시 가능하며, 화면에 노출되는 시점부터 원산지 표시를 해야한다.

글자색은 제품명·가격표시와 같은색으로 하며 글씨 크기는 인쇄매체(광고면적 기준)와 전자매체(제품명·가격표시와 같거나 크게)에 따라 표시방법이 구분돼 있다.

농식품·배달음식은 인터넷·배달앱 화면 표시와 별도로 상품 포장재에도 반드시 원산지를 표기해야 한다. 포장재 표시가 어려운 경우, 전단지·스티커·영수증 등에도 표시가 가능하다.

한편 원산지 표시대상 품목은 957개 품목이다. 국산농산물 222개, 수입농산물과 그 가공품 161개, 농산물 가공품 268개, 국산수산물·원양산 수산물 192개, 수입수산물과 그 가공품·반입수산물과 그 가공품 24개, 수산물 가공품 66개, 음식점 24곳이다.

2019년 통신판매 원산지 표시 위반업소는 282개소였다. 거짓표시 170개소는 검찰에 송치됐고, 미표시 112개소에 대해서는 과태료 3775만원이 부과됐다.

올해 7월 1일 이후부터는 식품접객업·집단급식소를 운영하는 자가 농수산물이나 그 가공품을 조리해 전화 주문 등으로 배달하는 경우에도 원산지 의무표시 대상이다.

소비자는 농식품·배달음식 등을 주문할 경우 원산지 표시를 확인하고, 배송 수령 시에도 원산지가 표시됐는지 꼼꼼히 살펴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

서영주 농관원 원산지관리과장은 “통신판매업자 또는 음식점영업자가 원산지 표시 위반으로 형사처벌 등 불이익을 받는 사례가 없도록 원산지 표시를 철저히 하기를 당부한다”라며 “소비자가 배달음식을 안심하고 구입할 수 있도록 상시 모니터링을 통해 원산지 부정유통을 지속적으로 단속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