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D+1078
상태바
문재인 정부 D+1078
  • 김보연 기자
  • 승인 2020.04.22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5차 비상경제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5차 비상경제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수많은 점의 집합이 선이 되듯, 하루하루 벌어지는 일들이 모여 역사가 됩니다. 개별적으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했던 사건, 사고들이 훗날 역사적 의미를 부여받기도 합니다. 이에 이뉴스투데이는 훗날 문재인 시대를 돌아볼 때 참고 자료가 될 <문재인 정부 D+α>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이 코너에는 ▲국내 정치 ▲외교 안보 ▲경제 ▲사회 문화 등 4개 분야에서 일어나는 문재인 정부 관련 주요 뉴스들을 일지 형태로 요약 정리해 게재합니다. 문재인 시대 비망록이라 할 수 있는 이 코너가 독자 여러분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길 기대합니다. <편집자주>

[이뉴스투데이 김보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에서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총 85조원 규모 경제 위기 극복 예산을 집행키로 결정했다. 

우선 40조 원 규모 위기 극복과 고용을 위한 기간산업 안정기금을 긴급 조성한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기간산업 안정기금을 통해 기간산업이 쓰러지는 것을 막겠다. 일시적인 유동성 지원을 넘어서 출자나 지급보증 등 가능한 모든 기업 지원 방식을 총동원해 기간산업을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1‧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결정한 100조원 금융지원에 다시 35조원을 추가했다. 이와 함께 별도 긴급 고용 안정 대책에 10조원 투입을 약속하고, 고용 유지 기업에 대한 지원 방안을 제시했다.

고용 안정 지원 사각지대 줄기기 위한 구상과 구체적인 일자리 창출 계획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사각지대였던 프리랜서, 특수고용노동자, 영세사업자 등 93만명에 대해 특별히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을 지급한다. 3개월간 50만 원씩 지급하여 일자리가 끊기거나 소득이 감소한 분들의 생계유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다. 민간 부문의 고용 창출 여력이 부족한 상황에서 정부가 나서서 50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여 국민에게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