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5월 개막…시즌권 환불·관중석 거리두기 등 난제 산더미
상태바
K리그 5월 개막…시즌권 환불·관중석 거리두기 등 난제 산더미
리그 일정 축소로 인해 광고 스폰서 계약, 시즌권 환불 등 문제 많아
개막 연기로 프로축구연맹·K리그 22개 구단 올 매출액 575억원 감소
  • 박병윤
  • 승인 2020.04.22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대표자 회의 [사진=연합뉴스]
한국프로축구연맹 대표자 회의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코로나19로 연기된 프로축구 K리그가 5월 중순 개막을 준비하고 있으나 해결해야 할 문제가 산더미다.

2월 29일 예정이던 개막일이 두 달 넘게 연기돼 안도하고 있지만, 구단들은 리그 일정 축소가 불가피해 광고 스폰서 계약부터 시즌권 환불 등 해결해야 할 문제가 많기 때문이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1일 브리핑을 통해 “5월 둘째 주 주말에 개막하는 방안을 1순위로 놓고 추진하지만, 여의치 않으면 5월 셋째 주에 개막전을 치를 계획이다. 금요일 개막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5월 9~10일 또는 5월 16~17일이 K리그 1·2 개막일이 될 예정이다.

무관중 경기라면 금요일인 5월 8일 또는 5월 15일 개막도 가능하다는 게 프로축구연맹의 입장이다.

연맹은 24일 이사회를 열어 개막 시점을 결정하기로 했고, 구단들도 개막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그러나 개막일이 5월 중순으로 밀리면서 구단들은 시즌권 환불과 홈구장 A보드 판매 협상이 당장 발등의 불이 됐다.

이번 시즌이 38라운드에서 27라운드(정규리그 22라운드+스플릿 5라운드)로 줄어들 전망이어서 홈 경기 횟수가 기존 18~19회에서 13~14차례로 줄어 시즌권 환불·부분 환불이 불가피해졌다.

더욱이 시즌이 개막돼도 한동안은 무관중 경기로 치러질 가능성이 커서 실제 팬들이 볼 수 있는 경기는 더 줄어든다.

수도권의 한 구단 관계자는 “시즌권이 많이 팔렸지만 아직 환불 요청은 적어 다행스럽다”라며 “하지만 리그 일정이 줄어들면 시즌권 부분 환불 문제도 발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염려했다.

이 관계자는 “시즌권을 판매하면서 5만~6만원 상당의 선물도 증정했다. 시즌권 부분 환불 요청이 생기면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 고민 중이다”고 말했다.

시즌권도 지정 좌석이 자유석보다 더 문제가 크다.

구단들도 리그가 개막된 후 관중이 와도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팬들 좌석을 띄어놔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부담스럽다.

K리그 구단 관계자는 “자유석은 팬들이 자율적으로 서로 떨어져 앉을 수 있지만 지정석은 곤란한 부분이 많다”라며 “2~6인석 테이블석 등은 일행이 떨어져 앉을 수도 없는데 고민스럽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프로연맹은 최근 시즌권 환불 요청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각 구단에 배포했다.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팬들이 시즌권의 전액 환불을 요청하면 구단은 이를 수용하고, 경기 수 축소에 따른 부분 환불의 경우 시즌권 구매자에게 구단 상품이나 이벤트 초대권 등으로 대신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코로나19로 리그 개막이 미뤄지면서 구단들의 경제적 피해도 쌓이고 있다.

프로축구연맹과 K리그 22개 구단(K리그1 12팀·K리그2 10팀)의 올해 매출액 감소는 575억원이나 된다.

일부 구단에서는 선수단과 프런트의 임금을 깎는 고통 분담에 나서기도 했다.

지방 구단의 한 단장은 “코로나19로 모기업의 경영 악화나 지자체의 지원금 감소가 발생하면 올해 3~4분기나 내년 시즌에 구단 살림에 큰 어려움이 닥칠 것”이라고 걱정했다.

그는 “은행 대출을 받아 운영 자금이 들어오면 이를 갚는 구단들도 있다”라며 “올해에는 자칫 선수단 임금 지급도 어려운 구단이 생길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구단 수입의 큰 부분을 차지하는 스폰서 광고 영업도 시즌 일정의 축소로 타격이 크다. 일부 구단들은 연습경기 자체 인터넷 중계를 통해 스폰서 광고 노출도 시도하고 있다.

한 구단 관계자는 “시즌 개막일이 미뤄지면서 A보드 광고 계약도 아직 못 하고 있다”라며 “경기 수가 줄어들면 금액도 깎으려고 할 것 같다. 광고 노출 횟수 확대 방안 등 다양한 아이디어를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