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21일 이사회서 '정규리그 개막 시점' 재논의
상태바
프로야구, 21일 이사회서 '정규리그 개막 시점' 재논의
  • 박병윤 기자
  • 승인 2020.04.14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운찬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가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브라이드밸리에서 열린 긴급이사회에서 프로야구단 사장들과 코로나19로 연기된 시즌 개막 및 주요 사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운찬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가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브라이드밸리에서 열린 긴급이사회에서 프로야구단 사장들과 코로나19로 연기된 시즌 개막 및 주요 사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프로야구가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 기간이 끝나는 19일 이후 다시 정규리그 개막 일정을 재논의한다.

한국야구위원회(KBO) 사무국과 프로 10개 구단 사장들은 14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 인근 캠코양재타워에서 긴급 이사회를 열어 정규리그 개막 시점과 팀 간 연습경기 일정을 논의했다.

사회는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 기간인 19일 이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추세 등을 판단해 21일 이사회를 다시 열어 정규시즌 개막일을 확정하기로 했다.

이어 특별한 상황이 발생하지 않는 이상 21일부터 27일까지 팀 간 연습경기를 벌이기로 했다. KBO는 인접한 팀끼리 숙박 없이 당일치기로 치르도록 일정을 짰다고 소개했다.

각 팀은 4경기씩 총 20경기를 무관중 경기로 치러 실전 감각을 끌어올린다. KBO 사무국은 정규리그 개막일이 확정되면 연습경기 일정을 추가로 조정하기로 했다.

KBO 사무국은 서울 고척스카이돔의 대관을 완료했다며 11월 15일 이후에 열리는 포스트시즌 경기는 고척돔에서 중립 경기로 치를 방침이다. 또 포스트시즌 시리즈 중 준플레이오프를 5경기에서 3경기로 줄이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