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아이치현 ‘엉터리 코로나 검사’…확진자 28명 중 24명 음성
상태바
일본 아이치현 ‘엉터리 코로나 검사’…확진자 28명 중 24명 음성
  • 박병윤 기자
  • 승인 2020.04.13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아이치현 관계자들이 12일 밤 나고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엉터리로 진행한 코로나19 검사 결과에 대해 머리를 숙여 사죄하고 있다. [사진=나고야 교도 연합뉴스]
일본 아이치현 관계자들이 12일 밤 나고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엉터리로 진행한 코로나19 검사 결과에 대해 머리를 숙여 사죄하고 있다. [사진=나고야 교도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일본 아이치현이 진행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에 오류가 있는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교도통신과 NHK 보도에 따르면 아이치현은 12일 밤 코로나19 감염자로 전날 발표했던 28명 중 24명이 실제 음성으로 밝혀져 사과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양성에서 음성으로 바뀐 인원 중에는 다른 원인으로 사망해 이미 화장 처리된 A씨(남성) 1명도 포함돼 있었다. 아이치현은 사후 검사를 받은 A씨가 애초 코로나19에 의한 폐렴으로 사망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검사를 맡은 아이치현 위생연구소는 관내 한 보건소로부터 “검사를 의뢰한 모든 검체가 양성으로 나온 것이 이상하다”는 지적을 받고 재검사에 나섰다. 재검사 결과 양성으로 분류됐던 28명 중 24명이 음성으로 나타났다.

아이치현은 PCR(유전자증폭) 검사 전처리 단계에서 양성환자 검체의 일부가 음성 대상자의 검체에 비산해 섞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반면 어떤 경위로 검체가 섞이게 됐는지에 대해서는 명확한 설명이 없었다.

이번 검사 결과로 6명은 입원했고, 그중 80대 남성 1명은 2시간가량 다른 코로나19 양성 환자가 있던 병실에 머물렀던 것으로 밝혀졌다. 아이치현은 이 남성이 확진자 병실에 머물던 중 감염됐을 수 있다고 보고 경과를 관찰하면서 다시 검사하기로 했다.

미야자와 유코 아이치현 건강의무부장은 12일 밤 나고야시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검사를 받은 분과 현민 여러분께 깊이 사과한다”고 말했다.

아이치현에서는 12일까지 327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24명이 사망했다. 감염자 기준으로는 일본 47개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 가운데 8번째로 많은 수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