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동결…“유동성 공급 정책 효과 지켜봐야”
상태바
한은, 기준금리 동결…“유동성 공급 정책 효과 지켜봐야”
3월 0.50%p 인하·RP 무제한 매입 이후 4월에는 '쉬어가기' 택한 한은
"금통위원 4명 교체 전 마지막 금통위라는 점도 동결 결정에 영향 미쳤을 것"
  • 유제원 기자
  • 승인 2020.04.09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9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사진=한국은행]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9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사진=한국은행]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9일 오전 통화정책 결정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연 0.75%로 동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해 앞서 긴급히 금리를 인하하고 유동성 공급 방안을 내놓은 만큼 당분간 정책 효과를 지켜보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앞서 금통위는 지난달 16일 임시 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인 연 0.75%로 0.50%포인트 전격 인하했다.

또 지난달 26일에는 환매조건부채권(RP) 매입 방식을 통해 무제한 유동성을 공급하는 방안을 내놓기도 했다. 시장 안팎에서는 이를 두고 '한국형 양적완화(QE)'라는 평가가 나왔다.

채권시장안정펀드 등 금융시장 불안을 잠재우기 위해 정부가 내놓은 긴급 유동성 대책도 본격 가동에 들어간 상황이다.

고승범, 신인석, 이일형, 조동철 위원 등 위원 4명은 이달 20일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다.

금융시장 참가자들은 앞으로 한은이 신용확대 등 유동성 공급과 관련한 추가 조치를 내놓을지에 관심을 쏟고 있다.

정부와 한은의 긴급 유동성 대책에도 불구하고 회사채와 기업어음(CP) 시장을 중심으로 금융시장 불안이 충분히 해소되지 않은 상황이다.

코로나19발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가 속속 실물지표로 드러나면서 금융시장에 위험회피 심리가 커진 탓이다.

앞서 이주열 한은 총재는 지난 2일 "금융 상황이 악화할 경우에는 회사채 시장 안정을 위해 비은행 금융기관에 대해 대출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히며 증권사 등 비은행 금융기관에 직접 대출을 해주는 조치를 취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강현주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향후 성장세와 자금시장 상황을 고려하면 기준금리를 한 차례 추가 인하한 뒤 국채를 대량으로 매입하는 양적완화를 실시하는 방안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