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팔달산·올림픽공원에 '야생조류 둥지' 설치
상태바
수원시, 팔달산·올림픽공원에 '야생조류 둥지' 설치
  • 김승희 기자
  • 승인 2020.04.09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김승희 기자] 수원시는 생태환경 보호와 생물다양성 증진을 위해 8일 팔달산과 올림픽공원 일원에 새 둥지 30개와 먹이통 6개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올림픽공원 나무에 설치된 둥지. [사진=수원시]
올림픽공원 나무에 설치된 둥지. [사진=수원시]

야생조류가 안전하게 머무를 보금자리 부족으로 추진된 둥지·먹이통 설치에는 시 환경정책과 공직자, 칠보생태 환경체험교육관 직원 등 10여 명이 참여했다.

칠보생태환경체험교육관 직원들이 직접 만들어 설치한 둥지와 먹이통은 박새·곤줄박이·참새·동고비·찌르레기·흰눈썹황금새 등 다양한 조류가 이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에 설치한 둥지는 야생조류가 산란 시기에 번식을 위한 공간 등으로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며 “생명 친화적인 환경을 조성해 생태환경 보호와 생물 다양성 증진에 큰 의미를 두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