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대 로스쿨 신충일 교수, ‘베트남국제상사조정센터(VICMC)’ 조정인 선정돼
상태바
동아대 로스쿨 신충일 교수, ‘베트남국제상사조정센터(VICMC)’ 조정인 선정돼
  • 김용호 기자
  • 승인 2020.04.08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충일 교수 [사진=동아대학교]
신충일 교수 [사진=동아대학교]

[이뉴스투데이 김용호 기자] 동아대학교(총장 한석정)는 신충일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교수가 베트남국제상사조정센터(VICMC) 국제조정인으로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베트남국제상사조정센터(Vietnam International Commercial Mediation Center)는 베트남 내에서 발생하는 상사분쟁을 해결하기 위해 지난 2018년 설립된 기구로, 전 베트남 최고인민법원 부원장, 전 베트남 외교부 조약국장, 전 호치민시 계획투자국장, 싱가포르 로펌 대표 등 30여명의 조정인이 등록돼 있다.

신 교수는 2014년 동아대 부임 전 김·장 법률사무소 해외투자팀에서 활동했으며, 지난 2008년 베트남 최대 로펌인 VILAF에 파견돼 3년여간 우리 기업의 베트남 진출을 현지에서 지원하기도 했다.

신 교수는 “우리나라에서는 상사조정이 아직 친숙하지 않지만 미국과 유럽에서는 널리 활용돼 왔다”며 “상사조정은 신속하고 간편할 뿐 아니라 당사자들이 결정권을 가지고 있어서 합의안 도출 시 집행도 용이하다. 특히 소송 혹은 중재에 비하여 당사자 간 우호적 관계가 유지될 가능성이 높으므로 사업 파트너와의 관계나 역내 평판 등을 고려하면 시도 가치가 매우 높은 제도”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