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정규시즌 코로나19 의심환자 발생시…‘선수단 보호’ 우선
상태바
KBO, 정규시즌 코로나19 의심환자 발생시…‘선수단 보호’ 우선
의심 환자 양성 반응시, 접촉자 분류해 자가 격리
접촉자 범위 넓을 경우…리그 전체 중단 고려도
  • 박병윤 기자
  • 승인 2020.04.08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에서 열린 한국야구위원회(KBO) 긴급실행위원회에서 류대환 KBO 사무총장과 각 구단 단장들이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에서 열린 한국야구위원회(KBO) 긴급실행위원회에서 류대환 KBO 사무총장과 각 구단 단장들이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프로야구가 5월 시즌 시작을 결정한 가운데, KBO는 확진자 발생시 긴급 정책 도입안을 검토했다.

KBO는 7일 실행위원회를 열고 정규시즌 중 의심 환자가 발생하는 상황에 대한 논의를 벌였다.

이날 실행위원회에서 한 구단 단장은 “정규시즌을 시작한 뒤에 발열자가 나올 때마다 경기를 취소하고, 선수단 전체를 격리하면 리그를 운영하기가 쉽지 않다. 정말 어려운 문제”라고 말했다.

KBO와 각 구단은 일단 ‘시즌 중에 의심 환자가 나오면 해당 선수 혹은 관계자만 격리하고,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방안’에 무게를 두고 있다.

한국은 코로나19 검사 후 하루 이내에 결과를 통보받는 시스템을 갖췄다. 하루 정도는 의심 환자만 격리하고, 다른 선수단은 정상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는 의견이 힘을 얻었다. ‘의심 환자가 발생할 경우’를 놓고는 개막 직전까지 KBO와 각 구단이 의견을 주고받을 계획이다. 확진자가 나오면 리그 운영보다 ‘선수단 보호’가 더 중요해진다.

의심 환자가 양성 반응을 보이면 KBO리그에 파견된 정부 역학 조사관이 ‘접촉자’를 분류해 자가 격리를 지시한다. 접촉자의 범위가 넓으면 리그 전체를 중단할 수도 있다.

류대환 KBO 사무총장은 “확진자가 발생하면 긴급 실행위원회, 이사회를 열어서 ‘리그의 2주 중단’ 등을 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미국 유력 언론들은 선수와 관계자들이 본인과 가족(동거인)의 증상 발생 여부, 외출 동선 등 자가점검 항목을 매일 입력하는 ‘새로운 시스템’ KBO와 한국 프로야구 구단들의 코로나19 대응을 ‘모범 사례’로 소개하기도 했다.

KBO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자체 자가점검 시스템을 구축해 선수와 관계자들이 본인과 가족(동거인)의 증상 발생 여부, 외출 동선 등 자가점검 항목을 매일 입력하는 ‘새로운 시스템’도 마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