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대병원, '로봇 간 이식 수술' 성공… 국내 2번째
상태바
동아대병원, '로봇 간 이식 수술' 성공… 국내 2번째
  • 김용호 기자
  • 승인 2020.04.08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김용호 기자] 동아대병원(원장 안희배)이 최근 로봇을 이용한 간 이식 기증자 수술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동아대병원 장기이식센터 간이식팀장인 김관우 교수, 그리고 강성화 교수는 지난 3월 13일 말기 간경화를 앓고 있는 환자(1959년생)에게 이식할 부인(1969년생)의 간을 로봇으로 적출하는데 성공했다. 로봇수술로 간 이식 기증자 수술을 성공한 병원은 국내에서 두 번째 사례다.

기증자는 수술 후 9일째 특이소견 없어 퇴원했으며 수혜자는 3월 31일 빠른 회복으로 퇴원했다.

이에 앞서 김관우·강성화 교수팀은 1월 말 간암, 간병화로 투병 중인 환자(남, 1964년생)의 간이식수술에서도 기증자 (딸, 1997년생)의 간을 로봇을 이용해 성공적으로 적출하기도 했다.

김관우교수는 부산, 경남지역에서 처음으로 간, 담도, 췌장 질환에 대한 로봇수술을 시행했으며, 지금까지 50례 이상의 로봇 단일공 담낭절제술을 포함해 간암, 담낭암, 췌장암, 담관낭종과 같은 다양한 질환에 대해서 로봇을 이용한 수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기증자는 빠른 회복으로 수술 후 7일째 퇴원했으며 수혜자 역시 퇴원 후 건강하게 일상생활 중이다.

​로봇수술은 복강경수술처럼 배에 작은 구멍을 낸 뒤 수술하는 방식으로, 의사가 직접 수술기구를 조작하는 복강경수술과 달리 의사가 로봇팔을 원격으로 조정한다.

병원 측에 따르면, 10배 확대 입체영상으로 수술 부위를 세밀하게 볼 수 있고 팔 움직임에 제한이 없다는 장점이 있으며, 개복수술과 달리 큰 절개창이 없기 때문에 통증이 적어 회복이 빠르며 수술 부위 상처도 크지 않아 환자 만족도가 매우 높다. 특히 가족간 생체 간이식이 많은 국내 현실에서 젊은 자녀들이 기증자가 되는 경우가 많은 가운데, 이러한 젊은 기증자들에게 로봇을 이용한 수술은 장점이 많다는 설묭이다.

병원 관계자는 "이번 로봇을 이용한 간기증자 수술의 성공은 국내 두번째로 서울 뿐만 아니라 지방에서도 충분히 고난이도 수술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음을 증명​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