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단양 엄태영 후보 “특권과 반칙이 없는 청년친화도시 만들 것“
상태바
제천,단양 엄태영 후보 “특권과 반칙이 없는 청년친화도시 만들 것“
엄태영 후보 “청년들의 든든한 버팀목 되겠다”
청년 벤처생태계․문화마켓 등 청년공약 발표
  • 김영원 기자
  • 승인 2020.04.08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충북취재본부 김영원 기자] 충북 제천․단양 선거구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엄태영 후보는 8일 “양질의 일자리를 넘어 청년들의 잠재력과 가능성을 지원하는 든든한 버팀목이 되겠다”며 청년 공약을 발표했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충북 제천․단양 선거구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엄태영 후보의 딸 예원씨가 8일 제천시 의림동 중앙교차로에서 유권자들에게 엄 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사진=엄태영 후보 사무소 제공]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충북 제천․단양 선거구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엄태영 후보의 딸 예원씨가 8일 제천시 의림동 중앙교차로에서 유권자들에게 엄 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사진=엄태영 후보 사무소 제공]

엄 후보는 “불공정과 불법의 아이콘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사퇴했지만, 청년 세대에 대한 왜곡된 시선과 태도, 특권과 반칙 등이 여전히 문재인 정권 전반에 흐른다”고 말했다.

특히 엄 후보는 “이번 선거는 정의․공정과 반칙․특권의 한판 싸움”이라며 “문재인 좌파정권의 폭정과 총체적 실정을 막아내고 무너지는 자유 대한민국을 살리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엄 후보는 “청년들이 공정의 가치 아래 도전하며, 미래와 희망을 꿈꿀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청년정책을 통해 청년이 살고 싶은 청년친화도시를 만들겠다”고 주장했다.

이어 엄 후보는 “채용 절차의 공정화에 관한 법을 개정해 채용 청탁이나 고용세습을 하는 경우 채용을 취소하고 관련자를 처벌하는 등 불공정 취업 행태를 근절하겠다”고 밝혔다.

또 “청년 벤처생태계 기반을 조성하기 위한 청년스타트업공제회를 신설․지원하고 유연근로제 확대로 기업의 활력을 살려 청년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를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엄 후보는 또 “청년·신인 예술인들의 창작 활성화 지원을 위한 공영 예술품 유통 플랫폼인 ‘문화마켓’ 조성과 문화·체육·관광을 결합한 ‘청년 문화패스’를 신설하겠다”고 공약했다.

또 “입시 불공정 근절과 청년·1인 가구·신혼부부들의 행복 생활 만들기, 청년 농업인력 양성 등 청년 활동 지원 사업과 청년 인재 양성, 청년 역량 강화 등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엄 후보는 “특권과 반칙이 없는 청년친화도시는 단순히 청년만을 위한 것이 아닌 모두가 살기 좋은 도시”면서 “청년의 삶을 바꾸는 민생정치와 현장정치를 복원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일자리는 가장 피부에 와 닿는 생존의 문제인 만큼 청년 일자리 만들기에 진력하겠다”면서 “청년의 도전과 미래가 제천과 단양의 미래 비전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