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7등급 이하 저신용자 '긴급 대출' 신청 접수
상태바
용인시, 7등급 이하 저신용자 '긴급 대출' 신청 접수
10일부터 35개 읍‧면‧동과 온라인서…만19세 이상 시민에 50만~300만원
  • 김승희 기자
  • 승인 2020.04.07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김승희 기자] 용인시는 10일부터 7등급 이하 저신용 시민에게 긴급 생계자금을 빌려주는 ‘경기 극저신용대출’ 신청을 온라인과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접수한다고 밝혔다.

신용이 낮아 금융권 대출을 받지 못하는 시민들이 코로나19로 이중고를 겪고 있어 1% 저금리로 생계비를 대출해주는 것이다.

지원대상은 신청일 기준 신용등급(NICE 신용정보 기준) 7등급 이하인 만 19세 이상 시민이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심사없이 50만원까지 선착순으로 빌려주는 긴급대출과 심사 후 300만원을 빌려주는 일반대출을 연 1%의 이자로 5년 동안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경기복지플랫폼(www.ggwf.or.kr)을 통해 신청하도록 권장하는 한편 35개 읍면동 행정복지센터(긴급대출)와 기흥구청(일반대출)에서도 접수한다.

접수 첫날인 10일은 짝수년도 출생자, 둘째 날인 13일은 홀수년도 출생자가 신청할 수 있고 이후 14일부터는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 극저신용대출사업 전용 콜센터(☎1800-9198)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