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선거 부적격 후보자 사퇴 촉구 기자회견
상태바
공직선거 부적격 후보자 사퇴 촉구 기자회견
전북인권선교협의회 목회자들과 뜻을 같이하는 시민 300여명 주장
  • 김은태 기자
  • 승인 2020.04.07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인권선교협 기자회견. [사진=김은태 기자]
전북인권선교협 기자회견. [사진=김은태 기자]

[이뉴스투데이 전북취재본부 김은태 기자] 전북인권선교협의회 목회자들과 뜻을 같이하는 시민300여명은 도덕성 문제 등으로 전주를 부끄럽게 하는 후보는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7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재인 대통령의 개혁이 성공하려면 무엇보다 집권당 후보의 도덕성이 중요하다며 전주에 오명을 씌우고 개혁정부에 걸림돌이 되는 후보는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성명을 통해 전주는 수 년전부터 민주당 정치인들의 불법 행위 때문에 보궐선거가 끊이지 않고 있는데 A도의원과 B시의원은 뇌물죄로 임기를 다 채우지 못했고 비례대표 C의원도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법정에 섰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해외연수에서 여행사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도의회 의장이 재판을 받고 있고 김성주 후보 캠프에서 일을 돕는 D시의원이 음주운전에 적발됐다는 보도가 있는데 이 사건이재판에 넘겨지면 또다시 보궐선거를 치러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개혁을 완수하라는 지지에 응답한 더불어민주당이 공천한 후보들의 면면에 놀라움을 금치 못할 정도로 민주당 전주지역 후보들의 도덕성에 많은 문제를 안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주가조작으로 악명을 떨친 전주을 선거구 이상직 후보는 출마전부터 공직을 이용해 기부행위를 한다는 의혹을 받고 고발당했고, 전주병 김성주 후보는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자리에서 공직을 이용해 덕진구에 상품권을 살포한 의혹을 받고 고발당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대상이 되는 후보들은 제기된 의혹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해 의혹을 해소하고 만일 제기된 의혹이 사실이라면 후보에서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