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남녀 57.8% “밀당 필요”
상태바
미혼남녀 57.8% “밀당 필요”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0.04.07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듀오]
[사진=듀오]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연인 사이에 벌어지는 미묘한 심리 싸움인 밀당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밀당이 필요하다고 답한 사람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듀오가 지난달 20일부터 3일까지 미혼남녀 총 453명(남 222명, 여 231명)을 대상으로 ‘연애 밀당’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 결과 ‘필요하다’ 57.8%, ‘필요 없다’ 42.2%로 조사됐다. 약 6:4의 비율로 연애에 밀당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다소 우세했다.

연애 밀당이 필요한 가장 큰 이유로 ‘연애 주도권을 잡기 위해서’(41.1%)가 손꼽혔다. 이어 ‘적당한 긴장감을 통한 관계 유지를 위해서’(33.3%), ‘필요하다는 주위의 말들 때문에’(10.8%)도 밀당 이유였다. 기타 답변으로 ‘애정결핍 때문’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미혼남녀가 가장 많이 해본 연애 밀당 1위는 ‘먼저 연락하지 않기’(33.3%)가 차지했다. 다만 남녀의 밀당 방법이 달랐다. 남성은 ‘헌팅이나 주변의 대쉬 자랑하기’(35.1%), 여성은 ‘카톡 늦게 확인하기’(35.1%)를 주 밀당법으로 택했다.

계속되는 밀당에 대해서는 거부감을 보였다. 호감 있는 상대의 밀당에 대한 질문에 ‘지속적 밀당은 지치기 때문에 마음을 접는다’(28.3%)는 미혼남녀가 가장 많았다. ‘적당한 밀당은 긴장감 있고 설레서 좋다’(22.3%)는 긍정적 의견보다 6%p 앞선 결과다.

이유민 듀오 홍보팀 사원은 “적절한 밀당이 때에 따라서 필요할 순 있겠지만 남녀 관계에서 적절한 밀당의 선을 유지하기란 쉽지 않다”며 “괜한 어설픈 밀당으로 관계를 망치기보다는 마음이 가는 대로 진심을 표현하는 것이 상대의 호감을 살 수 있는 가장 빠른 길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