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지자체에 소비동향 분석 보고서 제공
상태바
신한카드, 지자체에 소비동향 분석 보고서 제공
  • 이상헌 기자
  • 승인 2020.04.06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계 1위 빅데이터 역량으로 경기동향 파악 및 정책대응 지원
업계 1위 빅데이터 역량으로 경기동향 파악 및 정책대응 지원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신한카드는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지자체별 소비동향 분석 보고서를 지자체에 제공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코로나 19로 인한 소비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소상공인 지원 정책, 지역경제 활성화 정책을 고민하는 지자체에 도움이 되기 위한 목적이다.

코로나19에 따른 지자체별 소비동향 분석 보고서는 업계에서 가장 많은 소비 데이터를 보유한 신한카드의 빅데이터 분석 역량을 바탕으로 각 지자체의 업종별 전년대비 소비변화 분석 내용을 담고 있다.

속보성 모니터링이 가능하도록 주간 단위로 작성해 134개 지방자치단체에 무상으로 제공된다. 신한카드는 코로나19로 인한 재난 상황을 벗어나기 전까지 이를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는 신한금융그룹의 ‘ESG 전략’ 실천의 일환으로, ESG는 기업의 재무적 지표 외에 비재무적 요소인 환경(Environmental),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는 전략이다.

신한카드는 상생 경영과 사회공헌을 지속적으로 확대함으로써 1등을 넘은 ‘일류(一流) 신한카드’로 진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박창훈 신한카드 라이프사업본부장은 “신한카드가 그동안 쌓아온 빅데이터 역량을 바탕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라는 국가적 재난 상황 극복을 돕는다는 의미가 크다”며 “신한카드의 지원책이 정부와 지자체의 코로나19 바이러스 극복 방안 마련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