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우리銀, 서울시 민생혁신금융 전담창구 6일부터 운영
상태바
신한·우리銀, 서울시 민생혁신금융 전담창구 6일부터 운영
  • 유제원 기자
  • 승인 2020.04.05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서울시는 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받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시 금고인 신한은행과 우리은행 564개 지점(출장소 제외)에 '서울시 민생혁신금융 전담창구'를 개설한다고 5일 밝혔다.

전담창구에서는 코로나19 피해기업 긴급경영안정자금(8000억원), 서울형 골목상권 119 긴급자금(2000억원), 서울형 이자비용 절감 대환자금(600억원)에 대한 상담과 실제 자금 지원 등을 실시한다.

창구는 3일 시범운영이 시작됐고 6일부터 정식 운영된다.

서울시는 신속한 지원을 위해 상담과 신청은 은행전담창구에서 진행하고 보증심사는 서울신용보증재단에서 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1∼2회 은행 방문만으로 간편하게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전담창구가 운영되는 지점의 목록은 서울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는 "사업장 소재지와 상관없이 가까운 지점의 상담창구 직원에게 전화해 제출 서류와 방문일시 등을 안내받은 후 방문을 하면 신속한 업무처리에 도움이 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