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추적단 불꽃’ 이전에 ‘소라넷고발프로젝트’도 있었다
상태바
N번방 ‘추적단 불꽃’ 이전에 ‘소라넷고발프로젝트’도 있었다
텔레그램 불법촬영물 수사…취재 공조
2016년 소라넷 폐쇄 또한 시민단체 힘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0.04.04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5일 오전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혐의를 받는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25일 오전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혐의를 받는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미성년자 성착취까지 이뤄진 텔레그램 N번방 수사에서 대학생 취재단인 ‘추적단 불꽃’이 중추적인 역할을 했다.

지난해 7월 언론인을 꿈꾸던 이들은 뉴스통신진흥회 공모전에 낼 탐사기획물 기획 중 디지털성범죄 문제에 관심을 갖게 됐다.

이들은 와치맨방을 시작으로 N번방 비롯해 취재 과정에서 알게 된 텔레그램 성착취물 공유방들을 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취재 내용을 경찰과 공조하면서 N번방 사건이 세상에 민낯을 드러냈다.

앞서 2016년 6월 성범죄 온상인 소라넷 폐쇄도 민간 자원활동가들이 추진한 ‘소라넷아웃프로젝트’의 결과물이었다. 2015년 10월 시작된 소라넷아웃프로젝트는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페이스북에 소라넷 관련 내용을 수집하고 공론화하기 시작했다.

소라넷아웃프로젝트가 공론화한 소라넷 범죄는 성범죄 모의, 집단강간, 리벤지 포르노, 친동생 성범죄, 여성 신체 비하, 지인 능욕 등 다양하다. 심지어 소라넷에는 잠들어 있는 자신의 부인 신체 사진을 무단으로 찍어 공개하는 남편도 있었다.

3월 25일 텔레그렘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탄 차량이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와 검찰 유치장으로 향하자 시민들이 조주빈의 강력처벌을 촉구하며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25일 텔레그렘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탄 차량이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와 검찰 유치장으로 향하자 시민들이 조주빈의 강력처벌을 촉구하며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중 성범죄 모의는 여성에게 정신을 가눌 수 없는 약물을 몰래 먹여 두세명이 집단강간 하는 형태다. 소라넷 ‘초대남 모집’ 게시글에는 피해 여성의 사진과 함께 지역‧시간‧장소 등이 올라온다. 이 글을 본 남성들이 실시간으로 댓글을 달고 찾아가 집단강간을 한다.

피해 여성은 의식을 잃은 채 당하기 때문에 정신을 차린 뒤 이를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당시 이같은 형태의 성범죄는 하루에 2~3건이 올라올 정도로 비일비재했다.

소라넷아웃프로젝트는 범죄 내용을 공론화하는 동시에 국제청원사이트 아바즈를 통해 소라넷 폐쇄 청원을 한다. 국내외로 사태의 심각성을 알린 결과 2016년 6월 진선미 의원과 함께 소라넷 폐쇄를 이끌어 낸다.

같은해 10월 소라넷아웃프로젝트는 디지털 성범죄 아웃(D.S.O)으로 이름을 바꾸고 다시 활동을 시작한다. 소라넷 성범죄 공론화에도 관련 부서가 마련되거나 정책이 바뀌지 않아 ‘아직 할 일이 남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왼쪽부터) 2017년 4월 6일 국민입법 프로그램 국회톡톡에 D.O.S가 몰카 판매금지 법안을 제안했다. [사진=국회톡톡, 이프북스]
(왼쪽부터) 2017년 4월 6일 국민입법 프로그램 국회톡톡에 D.S.O가 몰카 판매금지 법안을 제안했다, 소라넷 폐쇄를 이끌어낸 소라넷아웃프로젝트(현 D.S.O) 일화를 다룬 소설 ‘하용가’. [사진=국회톡톡, 이프북스]

D.S.O는 이후에도 △디지털성범죄 법안 △몰카 판매금지법 발의 △공중 화장실 몰카 금지 스티커 붙이기 △웹하드 불법촬영물 헤비업로더 고발 △불법촬영물 공소시효 연장 캠페인 등을 진행했다.

디지털성범죄 해악을 알리고 법을 바꾸기 위해 노력한 D.S.O는 과다한 노동과 인건비 부족 등을 이유로 지난해 12월 31일을 기점으로 활동을 잠정중단하고 단체 마무리 단계를 준비하고 있다.

D.S.O 소라넷 폐쇄 활동은 ‘하용가’라는 논픽션 소설로 만들어지기도 했다. 소라넷 ‘초대남 모집’ 사건으로 시작되는 이 소설은 활동가들의 실제 기록을 토대로 가상 인물을 만들어 완성됐다.

소설 ‘하용가’ 정박미경 작가는 “현재 N번방 사건이 국민적 공분을 사며 화제가 되는 것이 다행스러운 한편, 벌써부터 ‘가해자가 솜방망이 처벌 받고 나올 것’이란 말이 돌아 걱정”이라며 “불법촬영물 공개와 함께 사회적 죽음을 당하는 피해자 중심으로 법원이 가해자에 죗값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가해자 강력 처벌을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