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성모병원 내 코로나19 확진 총 15명…307명 자가 격리·검사 조치
상태바
의정부성모병원 내 코로나19 확진 총 15명…307명 자가 격리·검사 조치
  • 박병윤 기자
  • 승인 2020.04.03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는 15명으로 최종 집계됐다.

그러나 보건당국은 퇴원 환자와 보호자 중 확진자가 속출하자 추적 조사를 이어가기로 했다.

3일 보건당국에서 따르면 의정부성모병원은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2일까지 2769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의료진·직원 1066명, 협력업체 직원 928명, 환자 684명, 간병인 84명, 환자 보호자 43명 등이다. 중환자실에 입원한 20명은 검사하지 못했다.

그 결과 현재까지 총 1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는 환자 7명, 간병인 4명, 간호사 2명, 미화원 2명 등이다. 환자 1명은 확진된 지 약 4시간 만에 숨졌다.

지난달 17일 이후 이 병원 8개 병동에서 퇴원한 환자와 간병인 307명의 명단을 확보, 해당 지자체가 자가 격리하고 검사하도록 조치했다.

이와 함께 추가 감염을 우려해 이 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 130여 명을 인근 6개 병원으로 옮기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