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배·정장학재단, 출범 18주년…누적 장학생 6500명
상태바
OK배·정장학재단, 출범 18주년…누적 장학생 6500명
  • 이상헌 기자
  • 승인 2020.04.03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 OK배정장학재단 이사장. [사진=OK금융그룹]
최윤 OK배정장학재단 이사장. [사진=OK금융그룹]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OK저축은행 및 OK캐피탈 등이 출연한 OK배·정장학재단이 지난해 말 현재 국·내외 누적 장학생 약 6500명을 대상으로 총 160억여원을 지급하는 성과를 거뒀다.

3일 OK금융그룹에 따르면  앞으로 재단은 다양한 분야에서 국·내외를 가리지 않은 인재 육성을 통해, 한민족 글로벌 리더를 지속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재단은 오는 4일 출범 18주년을 맞이한다.

출범 18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재단은 현재 선발된 생활장학생 180명에게 1인당 마스크 50여 매를 전달했다. 이는 최근 악화되고 있는 ‘코로나19(COVID-19)’ 사태 속 장학생들의 위생 관리를 지원한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재단은 지난 2002년 ‘국내와 전세계 740만 재외동포들의 차세대 네트워크 형성 및 최고의 한민족 글로벌 리더 양성’을 비전으로 출범했다. 재단명은 ‘배움을 게을리 하지 말고, 성공한다면 사람과 배움의 가치를 소중히 하며, 어려운 사람을 위해 힘써라’라는 최윤 OK배·정장학재단 이사장 부모님의 가르침을 이어 가자는 뜻에서, 두 명의 성명 중 한 글자씩 채용해 제작됐다.

지난해 12월 기준 △총 장학생 수 약 6500명 △총 장학금 지급액 약 160억 원 △총 대상 국가 10여 개국 △프로그램비용 비율 78.5% 등의 성과를 거두며 국내 주요 장학재단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현재 재단은 △OK생활장학금(국내·대학생) △OK희망장학금(국내·중·고교생) △OK글로벌장학금(해외) △OK스포츠장학금(국내) 등을 중심으로 장학사업을 운영 중에 있다. 특히 가정 형편이 어렵거나 학업 성적이 우수한 학생 외에도, 재외동포 및 스포츠 꿈나무까지 그 범위가 다양하다는 것이 특징이다.

우선 OK생활장학금은 학업 성적은 우수하지만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국내 대학(원)생들을 대상으로 지급되는 장학금이다. OK생활장학금은 1인당 최대 월 200만 원까지 지원되며, 중복수혜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해당 장학금은 우수한 역량을 지닌 학생들이 생활비 마련을 위해 학업보다 아르바이트에 집중해야 하는 고충에서 착안됐다. 이에 재단은 기존 등록금 지원의 ‘OK전액정기장학금’을 OK생활장학금으로 전환, 학생들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후원하고 있다. 재단은 지난 2월 약 30명 규모의 4기 장학생을 선발한 바 있다.

OK희망장학금은 학업 성적이 우수하고 학업에 대한 의지가 강하지만, 가정 형편이 어려운 국내 중·고등학생이 대상이다. 재단은 심사를 통해 △중학생 월 20만 원 △고등학생 월 25만 원의 장학금을 제공하고 있다. 두 장학금 모두 특정 성적 요건 충족할 경우, 졸업 시까지 지원 가능하다.

또한 재단은 OK글로벌장학금을 통해 자칫 소외 받을 수 있는 재외동포를 대상으로 장학 사업을 전개 중이다. 재일동포 3세인 최 이사장은 어린 시절 ‘자이니치(在日·일본 거주 한국인)’라는 이유로 현지 사회에서 수 많은 차별을 받아 왔다. 이러한 아픔을 깊이 공감하는 그는 ‘교육 만이 현지 사회에서 당당히 인정 받는 원동력’이라는 신념을 가지고 해당 장학금을 제공하고 있다.

OK배정장학재단이 출범 18주년을 맞이했다.
OK배정장학재단이 출범 18주년을 맞이했다.

일본의 경우 지난 2015년부터 △금강학교 △건국학교 △동경한국학교 △청구학교 △교토국제학교 △코리아국제학교 현지 6개 한국학교를 대상으로 장학금이 지급되고 있다. 특히 금강학교의 경우 최근 학생 수 급감 등에 존폐 위기를 맞이했고, 이에 최 이사장이 지난해 6월 11대 금강학교 이사장에 취임한 바 있다.

이후 최 이사장은 △우수인재 육성을 위한 장학제도 도입 △한국어·영어·일본어 어학 집중 교육 △우수교원 확보 및 학습 커리큘럼 개선 △방과후 수업 강화·운영 △각종 클럽활동 확대 등의 변화를 일궈내며 ‘학교 살리기’에 매진하고 있다.

재단은 일본 외에도 △인도네시아(UI대학교) △미국(하와이주립대학교) △몽골(몽골국립대학) △영 비즈니스 리더스 네트워크(YBLN) 추천 글로벌 재외동포 학생 등을 대상으로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다.

이외에도 재단은 스포츠 꿈나무 육성을 ‘OK스포츠장학금’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골프 분야에서는 ‘세리키즈 골프 장학생’을 선발해 지원 중에 있다. 해당 장학생은 국내 골프연맹에 등록된 중·고등학생 선수 중, 가정형편이 어렵지만 프로 진출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유망주로 구성됐다.

이들은 △최대 2000만 원 상당의 장학금 및 훈련비 △KLPGA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출전권 △박세리 감독과의 멘토링 프로그램 등을 지원 받는다. 장학생 출신 대표 선수로는 아시안게임 국가대표이자 지난해 KLPGA 3승을 기록한 임희정 선수를 꼽을 수 있다.

골프 외에도 재단은 비인기 스포츠 종목인 △럭비 △배구 △필드하키 분야에서도 장학사업을 이어오고 있다. 최 이사장은 “재단이 18년 동안 장학사업을 이어올 수 있었던 것은, 장학생 여러분 및 관계자들의 한결 같은 관심과 성원 덕분”이라며 “출범 18주년을 발판 삼아 앞으로도 장학생 여러분의 든든한 응원군으로 자리매김함과 동시에, 세상을 더욱 밝게 비추는 OK배·정장학재단으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