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홈쇼핑, 코로나 피해 협력사에 323억원 지원
상태바
GS홈쇼핑, 코로나 피해 협력사에 323억원 지원
상생펀드 200억원 증액, 무이자지원 110억원, 수수료환급 11억원 등
  • 김보연 기자
  • 승인 2020.04.03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GS샵 홈페이지]
[사진=GS샵 홈페이지]

[이뉴스투데이 김보연 기자] GS홈쇼핑이 코로나19로 어려운 중소 협력사에게 총 323억원 자금을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먼저 110억원 자체 자금을 마련해 무이자로 협력사에게 대여해준다. 수입 차질, 판매 부진을 겪는 협력사 대상이며 특히 대구·경북 지역에 본사가 위치한 기업은 우선 지원할 예정이다.

또 상생펀드도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GS홈쇼핑은 상생펀드에 추가로 200억원을 증액해 총 900억원 재원을 마련했다.

상생펀드는 협력사에게 저금리 대출을 제공하기 위해 조성된 기금으로, 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협력사들을 광범위하게 지원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판매 부진에 빠진 소규모 협력사들 대상 11억원의 자금을 마련해 수수료를 환급하고, 생산성 향상을 위한 컨설팅과 설비 증설 지원금 2억5000만원을 별도 지원하기로 했다.

우재원 GS홈쇼핑 상품사업본부장 전무는 “코로나19로 어려운 협력사들을 염두에 두고 이번 지원안을 마련했다. 앞으로도 GS홈쇼핑은 협력사와 같이 성장할 수 있도록 여러 분야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