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와중 김학동 예천 군수 생일파티 추태 규탄
상태바
코로나19와중 김학동 예천 군수 생일파티 추태 규탄
할빈단 홍정식 대표 어물전 망신 꼴뚜기 김학동 군수에게 전달계획
  • 정상현 기자
  • 승인 2020.04.02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대구경북취재본부 정상현 기자] 부패비리척결 시민단체 활빈단(대표 홍정식)은 2일 보도자료를 통해 "코로나19사태 국난속 생일파티"를 벌이며 군민,경북도민 넘어 국민적 분노를 일으킨 김학동 예천군수에 “사과 미봉책으로 끝낼 일 아니다”며 사퇴를 요구했다.

코로나19와중 김학동 예천 군수 생일파티 추태 [사진=MBC 캪쳐]
코로나19와중 김학동 예천 군수 생일파티 추태 [사진=MBC 캪쳐]

활빈단은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을 어기면서 코로나19 대책 총괄 조정관인 기획감사실장, 통제관인 안전재난과장, 담당관인 보건소장까지 죄다 불러 생일파티에다 부군수등이 2차 치킨집에서 폭행 시비까지 일게한 정신나간 술판은 “미개한 나라 추장 생일파티 뒷풀이 였는가”고 강도높게 비난했다.

이에따라 활빈단은 엄혹한 시기에 김 군수에 태어난 날 산모인 어머니를 도운 산파나 산부인과 간호사를 찾아 감사의 뜻을 전하지 왜 유난 떠느냐며 경종용품으로 입에 물고 짠 맛을 느끼며 각성하게 할 ‘왕소금 및 꼴뚜기’를 보낼 계획이다.

한편 활빈단은 작년 예천군의회 의원들이 해외 연수중 현지 가이드 폭행사건을 일으킨 박종철 전 부의장 사건 관련자 들을 고발한바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